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17개 시도에 창조경제혁신센터…민관협의회 가동

KTV 10 (2013년~2015년 제작)

17개 시도에 창조경제혁신센터…민관협의회 가동

회차 : 189회 방송일 : 2014.03.07 재생시간 : 2:07

정부 부처와 주요 경제단체장이 참여하는 창조경제 민관협의회가 본격 가동됐습니다.

오늘 1차 회의가 열렸는데요,

자세한 내용, 김유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사내용]

기획재정부와 미래창조과학부, 교육부 등 8개 부처 장관과 주요 경제단체장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창조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첫번째 민관협의회입니다.

싱크>현오석 부총리

말자막> 민관활동의 최고 협의체로서 막힌 곳을 뚫고 칸막이와 장벽을 허물어야 되는 문제 해결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협의회에서는 창조경제의 성과를 아직은 체감하기 어렵다는 의견과 함께 미래성장동력 발굴과 육성, 창조경제혁신센터 구축과 운영,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언이 주요 안건으로 논의됐습니다.

특히 지역의 창조경제 전진기지로 활용될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앙에 집중된 창업 기반을 지역으로 확장한다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싱크> 최문기 장관, 미래창조과학부

말자막> 이번 달부터 먼저 대전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개관하고, 대구는 4월부터, 그 뒤 광역시.도는 내년 초까지 17개 센터가 개설됩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미래성장동력 분야 중소.중견.벤처기업의 정부 R&D 지원 비중을 오는 2016년까지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신산업과 신시장 형성을 가로막는 규제 개선과 국제 수준에 맞는 기업환경 구축도 해결해야할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브리핑 싱크>>박항식 창조경제조정관, 미래창조과학부

"민간합동창조경제 추진단과 옴부즈만 등을 통한 현장의 규제 개선 수요를 파악하여 개선하고, 규제 신설에 상응한 기존 규제를 폐지하는 '규제총량관리제'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정부와 민간의 협업으로 한층 시너지를 낼 창조경제 민관협의회는 앞으로 두 달에 한번씩 개최됩니다.

KTV 김유영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