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카시트 의무화 시행···올바른 장착법은?

KTV 뉴스중심

카시트 의무화 시행···올바른 장착법은?

등록일 : 2018.10.19

임소형 앵커>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면서 만 6세 미만은 모든 도로에서 의무적으로 카시트를 착용해야 하는데요.
제대로 장착하고 사용해야겠죠.
박천영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박천영 기자>
1. 만 6세 미만 카시트 의무화 올바른 장착법은?
2015년 교통안전공단이 실시한 자동차 충돌시험 결과, 카시트를 착용했을 때 사망 가능성은 18% 정도였고, 착용하지 않았을 때에는 99%까지 치솟았습니다.
하지만 한국소비자원 조사에 따르면 외출할 때 아이를 항상 카시트에 앉힌다고 답한 보호자는 26%에 불과했습니다.
가까운 거리를 가거나 아이가 원하지 않아 카시트에 태우지 않는다는 이유가 대부분이었는데, 실제 어린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을 만나봤습니다.

인터뷰> 김소현 / 세종시 보람동
“안전감 때문에 처음에는 울어도 계속 태우니까 애기도 잘 있더라고요. 사고 혹시 날까봐 항상 카시트 벨트까지 하면서 태우고 있어요.”

인터뷰> 곽민주 / 세종시 한솔동
“신생아때부터 계속 태웠어요. 처음에는 아기니까 태우기 조금 그랬는데 아이가 카시트 타는 게 더 안전하다는 생각도 들고 해서 항상 태우고 있죠.”

또 조사 대상 중 절반 가까운 47%가 카시트를 제대로 장착하지 못한 채 이용한 경험이 있었고, 17%는 장착 수칙을 한 개 이상 준수하지 않아 안전사고 위험이 높았습니다.
카시트는 반드시 뒷좌석에 장착해야 합니다.
또 충격을 가해도 흔들리지 않도록 단단히 고정돼야 하고, 생후 12개월 미만의 아이라면 앞을 보는 것이 아닌 뒤를 볼 수 있도록 설치해야 안전합니다.
이 외에도 등받이를 예각 기준으로 뒤보기를 했을 때는 45도 미만, 앞보기는 75도 미만으로 해야 하며, 머리 지지대가 머리를 충분히 받치도록 높이 조절을 잘해야 합니다.
한편 렌터카나 카셰어링 업체 20곳 중 실제로 손쉽게 카시트를 빌릴 수 있는 곳은 6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돼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시장·병원 주변서 많아
지난해 기준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보행 사망자는 1천600여 명.
이 가운데 65세 이상은 절반이 넘는 54%를 차지해 어르신들이 보행자 교통사고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행정안전부가 전국 노인교통사고 다발지역 49곳을 특별 점검했더니, 어르신 유동인구가 많은 시장이나 병원 주변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네 제가 지금 나와 있는 이곳은 지난해 9건의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발생한 지역입니다.
해당 지자체는 무단횡단을 줄이기 위해 중앙분리대를 설치하고, 보시는 것처럼 보호자 안전지대를 설치했지만 사고가 줄지 않자, 올해는 새롭게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인터뷰> 이정현 / 청주흥덕경찰서 순경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각 방면 별로 통합표지판이 설치되면서 운전자들이 진입했을 때 노인보호구역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되고, 또 속도도 현재 시속 50km에서 시속 30km로 내려가면서 운전자들이 감속하면 보행자나 노인들이 훨씬 더 안전하게...”

행정안전부는 내년 연말까지 49곳에 대한 시설 개선을 마무리하는 한편 행동이 둔해지는 겨울철 교통사고 발생이 가장 많은 만큼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안전 교육을 확대하고, 홍보와 단속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우효성 / 영상편집: 정현정)

KTV 박천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