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교황 "北에서 공식 초청장 오면 무조건 응답"

KTV 뉴스중심

교황 "北에서 공식 초청장 오면 무조건 응답"

등록일 : 2018.10.19

임소형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요청을 사실상 수락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음 순방지인 벨기에에 도착해 아시아 유럽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문재인 대통령의 두 손을 꼭 잡고 반갑게 인사를 건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 교황
"만나뵙게 돼서 반갑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방문했지만 또 '디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가진 가톨릭 신자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교황님을 뵙게 되어서 너무나 영광스럽습니다."

40여분 간 진행된 비공개 면담에서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요청 메시지를 건넸습니다.

"김 위원장이 방북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냐"는 문 대통령의 말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며,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할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사실상 방북을 수락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교황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국제사회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냄은 물론, 남은 비핵화 협상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입니다.
교황은 또 한반도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 정부의 노력에 지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교황과의 단독 면담을 마친 후 SNS에 글을 남기고 "교황의 평양 방문은 한반도를 가른 분단의 고통을 위로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교황청도 면담이 끝난 후 공식 성명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을 극복하기 위해 모든 유용한 노력을 공동으로 해나가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김태우 / 영상편집: 최아람)
교황청은 교황과 문 대통령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남북 대화의 진전에 대해 논했다고 전했습니다.
"이탈리아와 바티칸 교황청 공식 방문을 끝낸 문 대통령은 아셈정상회의 참석 차 벨기에 브뤼셀에 도착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아셈 참석은 취임 후 처음입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