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G20 정상선언문 채택···"치료제·백신 공평 보급"

회차 : 564회 방송일 : 2020.11.23 재생시간 : 02:21

박천영 앵커>
G20 정상회의가 지난 주말 화상으로 진행됐습니다.
각국 정상들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공평하게 보급하기로 뜻을 모았는데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정상 선언문도 채택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향 기자>
사우디아라비아가 의장국을 맡은 올해 G20 정상회의가 막을 내렸습니다.
이틀 동안 화상으로 진행된 회의에서 정상들은 코로나19 대유행을 전무후무한 충격이라고 규정하고 취약계층의 지원과 경제회복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무엇보다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의 공평한 보급에 힘쓰기로 뜻을 모으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정상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문 대통령 역시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보급에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할 것입니다. 모두가 간절히 바라는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과 보급에도 힘을 모을 것입니다."

정상들은 또 다자무역 체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자유롭고 공정하고 예측가능한 환경을 조성하고 시장을 개방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인력의 이동을 원활히 할 수 있는 구체적 조치를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필수 인력의 국경 이동 원활화는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 당시 문 대통령이 제안한 내용입니다.

녹취>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문 대통령은 특히 G20이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에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했습니다."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도 선언문에 담았습니다.
정상들은 환경 훼손을 예방하고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것은 가장 시급한 과제라면서 지구를 보호하고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미래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아울러, 전 세계적 단합의 상징으로 내년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일본의 결정을 평가하고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에도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