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다시 700명대···"하루 2천명까지 대응력 높일 것"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다시 700명대···"하루 2천명까지 대응력 높일 것"

등록일 : 2021.04.14

김용민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가 다시 700명을 넘어섰습니다.
방역당국은 4차 유행의 기로에 서있다고 우려하면서 하루 확진자 2천 명 수준까지 대응 여력을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수복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수복 기자>
14일 0시 기준으로 하루 동안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모두 731명입니다.
지역발생 714명, 국외유입 17명입니다.
700명을 넘어선건 지난 8일 이후 엿새 만입니다.
특히 서울과 경기 모두 200명을 넘어서며 수도권에서만 5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왔고 부산 48명, 울산 30명 등 비수도권도 감염이 잇따랐습니다.
지난 주말 이동량은 직전 주말 보다 수도권이 10%, 비수도권이 19% 늘면서 감염우려도 커졌습니다.
방역당국은 현재 4차 유행의 기로에 서있다면서 언제든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녹취> 권덕철 / 중대본 1차장 (보건복지부 장관)
"확산세를 꺾지 못하고 4차 유행으로 가느냐 안정세로 가느냐 갈림길에 서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나의 사려 깊은 행동이 우리의 소중한 삶은 물론, 가족과 공동체를 지킨다는 마음으로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방역당국은 현재 매일 1천 명의 확진자가 발생해도 대응이 가능하고 중환자병상도 1천300명까지 감당할 여력이 있다면서, 이 같은 대응 역량을 2천 명 수준까지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생활치료센터 8곳을 확보했고 추가로 7곳과 협의를 진행 중입니다.
이외에도 감염병 전담병원과 거점전담병원을 활용해 필요한 병상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한편 최근 요양병원과 시설 내 확진자수가 확연히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요양병원과 시설 확진자가 1천 4백여 명이었는데, 접종을 시작한 뒤인 지난 달에는 34명으로 크게 감소했습니다.
사망자도 같은 기간 172명에서 3명으로 급감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과 주기적인 PCR 검사로 이 같은 감소세가 나타났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종사자들에게 일주일에 한두 번 PCR 검사를 받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2월부터 예방접종이 실시되어 어르신들과 종사자들이 접종을 받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노력 덕분에 최근에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의 규모가 크게 줄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오희현)

이어 1차적인 면역이 형성됐기 때문에 앞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도 집단 감염으로 인한 대규모 피해는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TV 이수복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