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사실은 이렇습니다 시즌2 월~금요일 07시 30분

언론 보도의 오해와 진실

회차 : 382회 방송일 : 2021.05.05 재생시간 : 10:25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보릿고개다?

최대환 앵커>
언론보도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을 짚어보는 ‘사실은 이렇습니다’ 시간입니다.
최유선 팩트체커 전해주시죠.

최유선 팩트체커>
국내에서 접종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두 차례 접종해야 합니다.
다만 접종 주기에는 차이가 있는데요.
화이자는 1차 접종을 하고 3주를 기다린 후 2차 접종을 합니다.
그런데 최근 화이자 백신 접종이 불투명 하다는 기사가 보도됐습니다.
화이자 백신이 부족해 1차 접종 예약을 중단하는 등 우려했던 백신 수급 부족 즉, 백신 가뭄이 현실이 됐다는 건데요.
이 내용이 사실인지, 먼저 영상으로 확인하겠습니다.

녹취> 홍남기 / 국무총리 직무대행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먼저 주말 일각에서 ‘화이자백신 바닥’ 등의 표현으로 지나친 불안감을 가져오고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며 백신접종은 당초 방역당국이 계획하고 구상한 범주와 일정에 준기하여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질병관리청은 이달부터 화이자 2차 접종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2차 접종은 시기를 반드시 맞춰야 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원활한 접종을 위해서는 1차 접종자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겁니다.
즉, 수급 문제가 아닌데요.
1차 접종 완료자 약 133만 명 앞으로 2분기 도입 예정 백신은 이보다 많은 500만 회분 입니다.
물량은 4월과 마찬가지로 매주 일정량이 정기적으로 들어옵니다.

이어서 아스트라제네카 수급 상황 살펴봅니다.
최근, 여러 언론에서 아스트라 제네카 물량이 20만 회분도 남지 않았다며 이달 백신 접종에 비상이 걸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내용도 살펴보겠습니다.
정확히 따져보면 5월 2일 기준, 잔여 물량은 20만 회분 보다 많은 34만 5천 회분 이었습니다.
도입된 백신에 접종자를 빼면 20만 회분 정도지만 LDS 주사기를 사용하면서 물량의 약 10%를 아꼈습니다.
이에 더해 계속 LDS 주사기를 사용하면 남은 백신으로 38만 1천 명이 접종할 수 있습니다.
5월 2일 기준, 접종 예약자 중 88.6%가 접종을 완료해서 약 23만 명이 더 접종을 해야 하는데, 남은 물량으로 예약된 접종 충분히 해결할 수 있습니다.
남은 물량이 소진돼도 5월 14일부터 6월 초까지 총 723만 회분의 백신이 순차적으로 도입됩니다.
2분기 백신접종,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5월은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 이죠.
그 대상이라면 오는 31일까지 꼭 신고를 해야 합니다.
다만 정부는 코로나19라는 재난 상황을 감안해 피해를 입은 소규모 자영업자의 신고를 오는 8월 말까지 연장했습니다.
그런데 이 종합소득세와 관련해서 국세청을 사칭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초과해서 낸 종합소득세를 돌려주는, 환급금을 확인하라며 링크를 보내는데요.
주소도 그럴 듯하게 ‘국세청 환급금 안내’ 이런 식으로 쓰여 있습니다.
하지만 전형적인 스미싱으로 링크를 눌러서는 안 됩니다.
이 링크를 누른 피해자들, 주식 투자방으로 연결이 돼서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투자금 이체를 요구받았습니다.
자칫하면 투자 사기에 휘말릴 수 있는 겁니다.
이런 문자를 받았다면 인터넷 보호나라, 이 사이트로 신고를 하고 메시지를 삭제하면 됩니다.
그럼 국세청이 보낸 진짜 문자와는 어떻게 구별 할까요?
국세청은 환급금을 찾아가라는 문자메시지를 따로 보내지 않습니다.
다만, 제때 찾아가지 않는 미수령 환급금에 대해서는 안내를 보내는데요.
이때에는 문자에 담당자 이름과 번호가 명시됩니다.
스미싱 수법이 점점 더 정교 해지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다양한 궁금증에 대한 정확한 팩트, 전해드렸습니다.

*가계부채 관리방안, 대출 한도 줄어 내집 마련 더 어려워진다?

최대환 앵커>
계속해서 다음 주제 자세히 들여다보겠습니다.
지난 29일 정부에서는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방안으로 올해 7월부터 전체 규제지역의 시가 6억 원을 초과하는 주택에 개인별 부채 원리금상환비율, 즉 DSR 40% 규제가 적용 됩니다.
과도한 대출 방지를 위해 적용 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 인데요.
그런데, 일각 에서는 이번 방안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과 이동훈 과장과 사실 여부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과장님, 안녕하세요.

(출연: 이동훈 /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과장)

최대환 앵커>
우선, 이번 방안으로 대출 한도가 큰 폭으로 깎여서 일반 서민들의 내집 마련에 영향을 준다고 지적하고 있는데요.
어떻습니까?

최대환 앵커>
일부 언론보도를 살펴보면, 연봉 6,000만원의 직장인이 6억원 집을 살 때 대출금이 1억이나 줄어든다며, 마이너스 통장이 있는 경우에는 이 마저도 더 깎인다.
이런 주장도 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어떻습니까?

최대환 앵커>
이번 방안에는 대출 규제로 사실상 위축 될 수 있는 서민과 청년층을 위해 대책도 함께 마련되는 걸로 압니다.
어떤 내용인지 간략하게 설명 부탁드립니다.

최대환 앵커>
네, 지금까지 가계부채 관리방안과 관련해서 금융위 금융정책과 이동훈 과장과 내용 짚어 봤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