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신규 1천372명···"의료현장 멈춰선 안 돼"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신규 1천372명···"의료현장 멈춰선 안 돼"

등록일 : 2021.08.31

최대환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가 2주만에 1천300명대로 내려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보건의료노조가 다음달 2일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는데요, 현재 정부와 보건의료노조와 실무협의를 진행중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수복 기자, 국내 확진자 현황부터 전해주시죠.

이수복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네, 오늘(31일) 0시 기준으로 어제(30일) 하루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모두 1천372명입니다.
국내에서 1천333명 나온 가운데 서울 452명, 경기 420명 등 여전히 수도권이 다수였습니다.
백신 접종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현재까지의 1차 접종자수는 2천903만 명으로 56.5%의 접종률을 기록했습니다.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1천521만 명, 접종률은 29.6%입니다.
이런 가운데 의사를 제외한 대부분의 보건의료 직군으로 구성된 보건의료노조가 다음 달 2일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이에 정부가 노조와 실무 교섭에 나섰는데요.
어제부터 오늘 새벽 5시까지도 14시간 동안 노정 협의가 진행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금 전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와의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는 지금 일선 의료현장이 결코 멈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노조 측에 정부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의 실마리를 풀어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만약 파업이 진행되더라도 의료대응에 차질이 없도록 대비할 방침이라면서 국민의 건강권이 지켜질 수 있도록 비상진료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최대환 앵커>
네, 그리고 정부가 소아와 청소년, 임신부 대상 접종과 '부스터샷' 시행을 예고했는데요.
관련 내용도 전해주시죠.

이수복 기자>
네, 정부가 4분기부터 12~17세 소아, 청소년과 임신부 대상 접종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12~17세 접종에는 화이자 백신이 사용되고, 임신부 접종은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 계열 백신을 접종할 방침입니다.
구체적인 접종 계획은 다음 달 중으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접종 완료자에게 추가로 백신을 접종하는 '부스터샷' 계획도 나왔습니다.
기본 접종 후 6개월이 지났다면 부스터샷 권고 대상으로 분류되며 이 역시 4분기부터 시작됩니다.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의 경우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전이라도 추가 접종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오희현)

지금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