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이상반응 현장대응···12~17세 접종이득 크지 않아"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이상반응 현장대응···12~17세 접종이득 크지 않아"

회차 : 938회 방송일 : 2021.09.14 재생시간 : 02:32

김용민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이상반응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접종자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현장대응에 힘쓸 방침입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건강한 12~17세 연령층은 백신 접종 이득이 크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혜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이혜진 기자>
방역당국이 지난달 말 만18세 이상 성인 1천 명에게 백신 접종을 망설이는 이유를 물었습니다.
그 결과, 대상자의 80% 이상이 이상반응에 대한 우려때문에 접종을 망설인다고 응답했습니다.
백신 효과 불신 등 다른 이유보다 눈에 띄게 높은 수치입니다.
이렇게 이상반응 우려로 접종이 망설여진다는 응답률은 지난달 인식조사 때보다 12.4%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이상반응에 대한 불안도 상존하는 상황.
정부는 접종 뒤 예상치 못한 증상을 호소하는 접종자에 대한 현장 응대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보상 제도를 개선하는 등 대책을 강화하고 있지만 충분한 현장 응대도 중요하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김부겸 국무총리
"질병청은 지자체와 함께 예상치 못한 증상을 호소하며 불안해 하시는 접종자들께 행동요령 등을 상세하게 설명드리고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섬이나 산간 지역에 사는 고령층 접종자 대상 의료대응체계도 점검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질병관리청은 건강한 12~17세 연령층의 경우 접종 이득이 월등히 크지는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건강 상태가 양호한 소아는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해당하지 않아 접종이 반드시 필요하진 않기 때문에 접종을 강제하거나 유도하지는 않겠다는 설명입니다.
다만,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소아와 청소년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크기 때문에 접종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방역당국은 현재 12∼17세 연령층을 포함한 4분기 접종 세부 계획을 수립중입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질병청은 건강한 소아·청소년 대상 객관적이고 충분한 정보를 제공해 접종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