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문 대통령 "대승적 차원서 파업 자제해 달라"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문 대통령 "대승적 차원서 파업 자제해 달라"

회차 : 827회 방송일 : 2021.10.18 재생시간 : 02:29

신경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로 예정된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해, '대승적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방역 수칙 위반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할 계획입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20일로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민주노총은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 강행의사를 밝힌 상태입니다.
서울 등 전국 주요 도심에서 동시다발로 총파업 집회와 행진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중대한 시점인 만큼 민주노총이 대승적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 총리에게 급식·돌봄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대책을 준비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히 처리해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고용노동부는 전국 기관장 회의를 열고 민주노총 총파업 준비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자제 요청에도 예정대로 강행하겠다는 민주노총의 입장에 대해 유감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안 장관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파업 참여가 예정돼 국민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국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관계부처에서 분야별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방관서에는 총파업 참여 예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참여를 자제하도록 적극 지도해달라고 했습니다.
총파업에 돌입하는 경우 대민 서비스, 물류·생산 차질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관기관과 협조해 대응 방안을 찾으라고 주문했습니다.
특히 불법 행위가 발행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에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재고해 줄 것을 재차 당부했습니다.

녹취> 안경덕 / 고용노동부 장관
"다시 한 번 민주노총이 총파업 및 대규모 집회를 재고해 줄 것을 요청드립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장현주)

정부는 노사 간 지속적인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입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