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2030년 온실가스 40% 감축 확정···"피해 최소화"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2030년 온실가스 40% 감축 확정···"피해 최소화"

회차 : 827회 방송일 : 2021.10.18 재생시간 : 03:07

신경은 앵커>
정부가 국가 온실가스를 2018년 배출량 대비 40% 감축하기로 확정했습니다.
기존 목표보다 크게 상향됐는데요.
정부는 탄소중립 과정에서 발생 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2030년까지 우리나라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4억3천660만톤 까지 줄여야 합니다.
기존 목표였던 2018년 배출량 대비 26.3% 감축에서 대폭 상향해 40%, 약 1억 톤가량 더 줄이도록 했습니다.

녹취> 윤순진 / 2050 탄소중립시나리오 공동위원장
"2030 NDC 40% 감축 목표는 목표연도까지 9년 정도밖에 남아있지 않기에 결코 쉽지 않은 목표지만, 기후위기 자체의 심각성과 기후위기 대응의 긴급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세계 경제질서의 변화 등을 고려할 때 반드시 달성해야 할..."

감축량이 가장 많은 부문은 에너지 전환입니다.
현재 40%가 넘는 석탄발전 비중을 21.8%까지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비율은 현재의 5배인 30%까지 끌어올려 2018년 2억6천9백만 톤에서 2030년 1억4천9백만 톤까지 탄소배출을 44.4% 줄여야 합니다.
산업 부문에서는 철강 분야 공정을 전기로 전환하고, 석유화학과 시멘트 원료 역시 친환경 원료로 바꿔 2030년까지 2억2천2백 만톤으로 14.5% 줄입니다.
건물과 수송 부문에서는 먼저 제로에너지 건축을 늘리고 에너지 고효율 기기 보급으로 탄소 배출량을 2018년 대비 32.8% 줄입니다.
친환경차 보급 확대와 바이오디젤 혼합률 상향으로 수송부문에서는 37.8% 감축해야 합니다.
농축수산 부문에서는 비료사용을 줄이고 저메탄사료 공급 확대와 가축분뇨 질소저감으로 탄소 배출량을 27,1% 줄어든 1천8백만 톤으로 줄일 방침입니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으로 연평균 감축률은 4.17%.
이는 일본과 미국, 영국, 유럽 연합을 앞지르는 것으로 속도감 있게 진행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탄소 포집 등 신기술 도입은 물론, 금융지원도 늘릴 계획입니다.

녹취> 한정애 / 환경부 장관
"NDC의 이행을 위해서는 에너지, 산업, 순환경제 등 부문별 이행전략을 마련하고, 주요 법정 계획에도 반영 하겠습니다. 아울러 기술 혁신과 녹색금융 지원 등 확대를 통해서 각 부문에서의 감축 노력을 강하게 뒷받침하도록 하겠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 영상편집: 진현기)

아울러 탄소중립기본법에 규정돼 있는 정의로운 전환을 위해 탄소중립 과정에서 발생 할 수 있는 취약지역과 취약계층의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