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민주노총 파업은 무책임한 행동···엄정한 대처"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민주노총 파업은 무책임한 행동···엄정한 대처"

회차 : 786회 방송일 : 2021.10.19 재생시간 : 01:59

박천영 앵커>
민주노총이 예고한 총파업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정부는 파업 철회를 요청하면서 방역을 무력화하는 집회나 시위에 대해선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민주노총이 예고한 총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상황.
정부는 먼저 온 국민이 일상회복을 준비하고 있는 중차대한 시기에 총파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데 우려감을 나타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 이번 총파업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무책임한 행동일 뿐이라고 겁니다.
그러면서 총파업 철회를 거듭 요청했습니다.

녹취> 김부겸 국무총리
"민주노총 지도부에 마지막으로 강력히 촉구합니다. 지금이라도 총파업을 철회해 주십시오. 일상회복을 향한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기대를 감안하여 전향적으로 입장을 바꿔 줄 것을 거듭 요청합니다."

총파업이 강행될 경우 공동체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민주노총의 편법 쪼개기 집회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김 총리는 겉으로는 방역수칙에 맞게 소규모 집회로 신고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다수 인원이 집결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부겸 국무총리
"어떠한 형태로든 방역을 무력화하는 집회나 시위가 이루어진다면 정부는 하나하나 현장을 채증하여 누구도 예외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국민불편에도 철저하게 대비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김총리는 행안부와 교육부 등 관계부처는 지자체와 협의해 파업이 강행되더라도 대민 서비스나 아이들의 급식과 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