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2050 탄소중립위···"탄소중립에 국가 명운"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7시 00분

2050 탄소중립위···"탄소중립에 국가 명운"

회차 : 208회 방송일 : 2021.10.23 재생시간 : 02:20

박천영 앵커>
2050 탄소중립위원회 2차 전체회의가 지난 18일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탄소중립에 국가의 명문이 걸렸다며,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문기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기혁 기자>
2050 탄소중립위원회 2차 전체회의
(장소: 지난 18일, 노들섬 다목적홀(서울 용산구))

탄소중립사회 전환을 위해 주요정책과 계획을 심의하는 '2050 탄소중립위원회' 2차 전체회의가 개최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재생 원단으로 만든 친환경 넥타이를 착용하고,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을 위해 국제질서가 급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2015년 파리협정 이후 탄소중립을 선언하거나 지지한 나라가 134개 나라에 이르고, 자본시장에서도 기업의 탄소중립 노력이 투자 기준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리 경제의 지속성장과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도 더욱 속도감 있게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에 나설 것입니다. 국가의 명운이 걸린 일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40%까지 상향한 것에 대해 국제사회에 우리의 탄소중립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업들에게만 부담을 넘기지 않고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내년도 탄소중립 예산은 12조 원 규모로 대폭 확대 편성했습니다. 앞으로 이 분야에 대한 재정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고, 친환경에너지 중심으로 에너지 구조를 획기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건물, 수송 등 각 부문별로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기울이면서 도시숲 등 흡수원을 확충하는 노력을 강화해줄 것도 주문했습니다.
에너지 다소비 행태도 바꿔야 한다며, 국민 참여와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오희현)
문 대통령은 다음 달 1일 영국에서 개최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우리의 감축목표를 국제사회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