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누리호' 발사 참관···"첫 발사로 훌륭한 성과"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7시 00분

'누리호' 발사 참관···"첫 발사로 훌륭한 성과"

회차 : 208회 방송일 : 2021.10.23 재생시간 : 02:16

박천영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나로 우주센터에서 '누리호'의 발사를 직접 참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누리호 비행 시험이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에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누리호' 발사 참관
(장소: 지난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문재인 대통령은 나로우주센터를 직접 찾아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첫 발사를 함께 지켜봤습니다.
문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 이후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습니다.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습니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됩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주개발에 앞서는 나라가 미래를 선도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도 늦지 않았습니다. ‘누리호’의 성능이 조금만 더 정밀해진다면 독자적인 우주수송능력을 확보하고 ‘대한민국 우주시대’를 열 수 있습니다."

내년 5월 성능검증 위성을 탑재한 2차 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능을 다시 한번 확실히 점검하겠다며, 한국형 발사체의 성능을 꾸준히 높이고 다양한 위성 활용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내년부터 총 3조7천억 원을 투입하는 한국형 GPS, KPS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며, 더욱 정밀한 GPS를 제공하고, 자율주행차와 같은 4차 산업 발전에도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우주기술을 민간에 이전하고,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적인 우주기업이 탄생하도록 정책적·제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 꿈을 이룰 것이라며, 나사의 유인 달 탐사 사업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오희현)
문 대통령은 대국민 메시지 이후 발사통제센터를 찾아 연구원들을 일일이 격려했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