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위기정보' 44종까지 확대···복지 사각 발굴 고도화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위기정보' 44종까지 확대···복지 사각 발굴 고도화

등록일 : 2022.11.24

임보라 앵커>
질병과 실업, 건강보험료 체납은 위기 가구임을 알려주는 중요한 정보인데요.
정부가 복지 사각지대를 정확히 찾아내기 위해 이런 '위기정보'를 더 많이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위기 상황에 놓인 이웃을 누구나 쉽게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합니다.
이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혜진 기자>
지난 8월, 경기 수원시 다세대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세 모녀.
암과 난치병을 앓았고, 월세도 제때 내지 못할 정도로 생활고에 시달렸지만 긴급생계지원이나 기초생활수급 등 복지 지원은 받지 못했습니다.
정부가 이런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복지 사각지대 발굴 개선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질병과 채무, 고용과 체납 등 위기 상황임을 알 수 있는 정보를 44종까지 늘려 발굴 시스템을 고도화합니다.
이와 함께 위기정보 입수주기를 기존 2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조규홍 / 보건복지부 장관
"위기 가구를 정확히 선정하고 선정된 가구에 대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신속하고 두텁게 지원하며, 여건 변화로 복지 지원이 필요한 새로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지원하는 체계를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습니다."

지역 내 인적 안전망을 활용한 민간협력도 강화합니다.
건강이 나빠진 위기 가구가 의료사회복지사와 지자체 연계를 거쳐 치료받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지자체 위기 가구 발굴 체계를 보완하기 위해 온 국민 복지위기 알림·신고체계도 구축합니다.
모바일 앱을 이용해 누구나 쉽게 본인과 이웃의 위기 상황을 알릴 수 있는 시스템입니다.
빈집과 연락 두절 가구는 현장조사를 병행해 신속히 파악합니다.
주민등록지와 실거주지가 일치하지 않는 가구 정보도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에 새로 연계됐습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김병찬)
위기 가구 가운데 사망이 의심되는 가구는 경찰과 소방 협조로 빠르게 문을 열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