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2026년, 수출 5대 강국으로···모든 역량 결집"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2026년, 수출 5대 강국으로···모든 역량 결집"

회차 : 1061회 방송일 : 2022.12.05 재생시간 : 02:36

최유선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는 2026년 우리나라의 수출 5대 강국 도약을 위해 모든 수출 지원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영은 기자>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식
(장소: 서울 코엑스)

윤석열 대통령이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우리나라가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올해 큰 수출 성과들을 달성했다며 무역인들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세계 수출순위가 지난해 7위에서 6위로 상승했고, 올해 6천800억 불이 넘는 사상 최고의 수출 실적 달성을 앞두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는 2026년 수출 5대 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해 정부의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수출은 늘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자, 근간, 일자리의 원천이라며, 글로벌 복합 위기 역시 수출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1970년대 오일쇼크 위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역시 수출로 정면 돌파해서 극복했습니다. 이제 글로벌 복합 위기도 수출에서 그 돌파구를 찾아야 합니다. 정부는 2026년 수출 5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모든 수출 지원 역량을 결집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또, 앞으로의 정상 외교가 우리 기업의 수출 촉진과 해외 진출에 초점을 맞춰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며 경제 외교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강조했습니다.
또 중동, 중남미, 아프리카와 같은 신흥시장 지역과의 신규 FTA 추진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중동, 중남미, 아프리카와 같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시장 지역과는 신규 FTA를 추진해서 우리의 FTA 네트워크를 더욱 확장해 나가겠습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무역과 물류의 디지털화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들이 무역 현장의 최일선에서 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 영상편집: 오희현)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삼성전자 등 10개사에 수출의 탑이, 597명의 무역 유공자에 포상이 수여됐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