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북한 위성 발사 대응 '안보리 회의'···"우방국과 긴밀히 소통"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북한 위성 발사 대응 '안보리 회의'···"우방국과 긴밀히 소통"

등록일 : 2023.06.02

임보라 앵커>
우리 시간으로 내일(3일) 새벽,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가 열립니다.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청한 정부는 안보리 차원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을 위해 미국 등 우방국과 긴밀히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민아 기자입니다.

김민아 기자>
유엔 안전 보장이사회가 미국 뉴욕본부에서 북한의 군사정찰 위성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공개회의를 개최합니다.
안보리는 홈페이지에 현지시간 2일 오후 3시, 우리 시간으로는 3일 오전 4시에 '북한 비확산' 문제에 관련한 회의를 연다고 공지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프랑스 등이 회의 소집을 요청했고, 우리나라도 주요 우방국들과 공조 아래 회의 소집을 추진해온 데 따른 것입니다.
우리나라는 안보리 이사국은 아니지만, 이해당사국 자격으로 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임수석 / 외교부 대변인
"2차 발사 등 도발을 위협하고 있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발사 계획 철회 등 국제적인 의무를 다 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31일,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실은 발사체 '천리마-1형'을 발사했지만 실패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위성 발사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에 해당합니다.
사실상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기술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외무성 담화를 내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정찰위성 발사를 비판한 데 대해 "당연한 주권적 권리를 침해하는 불공정하고 불균형 적인 내정간섭적 행위"라고 반발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의 반복되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해 안보리 차원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관련해서 미국을 포함한 주요 우방국과 계속해서 긴밀히 소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편집: 조현지)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