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당정청 "내년 日 대응 예산 1조 원+α"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당정청 "내년 日 대응 예산 1조 원+α"

회차 : 449회 방송일 : 2019.08.05 재생시간 : 02:04

임보라 앵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가 열렸습니다.
당정청은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내년 예산을 '최소 1조 원 플러스 알파' 규모로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정유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유림 기자>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결정에 당정청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협의회를 열었습니다.
당정청은 회의를 통해 내년도 본예산 편성에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예산을 '최소 1조원 플러스 알파' 규모로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범정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도 발족하기로 했습니다.
소재·부품 전문기업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 대상을 소재·부품·장비 기업으로 확대하고 해당 법령은 상시법으로 전환하는 등 제도적인 틀도 손볼 방침입니다.
당정청은 회의 내내 한목소리로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자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일본이 외교적 협의도 없이 경제 공격으로 직행했다며 정부는 산업 대책을 착실히 이행해 전화위복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면 과제로는 소재·부품 산업을 키워 과도한 일본 의존도를 탈피하는 것과 대기업-중소기업의 협력적 분업 체계를 다지는 것, 제조업 살리기 등을 제시했습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단기적으로는 피해가 없지 않겠지만 장기적으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김 실장은 이번 사태로 인한 시장의 불안심리를 잠재울 대책도 마련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할 때라며 이럴 때일수록 당정청의 노력이 선행돼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이인영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의 경제 도발이 철회될 때까지 모든 정치 세력은 정쟁을 중단하고 국민과 한마음 한뜻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