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1천784명 '하루 최다'···"7말8초 최대 고비"

회차 : 887회 방송일 : 2021.07.21 재생시간 : 03:26

최대환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천784명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루 최다 기록인데요,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가 빠르게 번지면서 전국적으로 유행 규모가 커지는 모습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확진자 현황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이혜진 기자, 전해주시죠.

이혜진 기자>
(장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네, 오늘(2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모두 1천784명입니다.
지역발생 1천726명, 국외유입 58명인데요.
지역별로는 서울 599명, 경기 450명, 인천 126명 등 수도권 집중이 여전하고, 부산 100명, 경남 86명 등 비수도권 다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1천600여 명까지 늘었던 신규 확진자 수가 오늘(21일) 다시 최다 수준까지 급증했는데요, 휴가철 이동량이 늘고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유행 규모가 커지는 상황입니다.
국내 환자의 47% 이상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이 가운데 34%가 델타 변이 감염자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한 주간 확진자 세 명 중 한 명이 델타 변이에 감염됐다는 의미인데요, 방역당국은 이런 속도라면 다음 달 중 하루 확진자 수가 2천300여 명까지 급증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오늘(21일) 오전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휴가가 집중돼 지역 간 이동량 증가가 예상되는 7월 말, 8월 초가 이번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고요, 지금은 '잠시 멈춤'이 필요한 때라며 함께 하는 휴가보다 서로 거리를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2학기 전면등교를 실현하려면 안전한 방학 보내기가 중요하다며 교육당국과 각 지자체에 학생들 이용이 많은 학원가와 다중이용시설 방역점검 강화를 당부했습니다.

최대환 앵커>
네, 확진자 수가 크게 늘고 있어 걱정입니다.
백신 접종 상황도 궁금한데요, 어떻습니까?

이혜진 기자>
네, 어제(20일) 저녁 8시부터 만 50~52세 대상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됐는데요,
접속이 다소 지연된 가운데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기능 오류를 발견해 긴급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21일) 저녁 8시부터는 아직 예약을 하지 못한 50~54세 전체를 대상으로 24일 오후 6시까지 구분 없이 예약이 진행됩니다.
이들 50~54세 연령층은 다음 달 16~28일까지 전국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 1차 접종을 받게 됩니다.
사전예약을 마친 이들에게는 접종일 전 백신 종류 등 안내 사항이 문자로 개별통지됩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제약사와 개별 계약한 화이자 백신 186만6천 회분이 오늘(21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이번 물량을 포함해 화이자 백신은 이달 399만3천 회분 도입이 완료됐고 남은 물량도 순서대로 들어올 예정입니다.
한편, 0시 기준으로 지금까지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모두 1천644만여 명으로, 접종률은 32%입니다.
이 가운데 668만여 명이 제품별 정해진 횟수대로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지금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