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국민지원금 엿새 만에 67% 지급···내일부터 현장신청

회차 : 926회 방송일 : 2021.09.12 재생시간 : 02:14

임소형 앵커>
국민지원금 신청 엿새째인 어제까지 전체 대상자의 67% 정도가 지원금을 받았습니다.
내일부터는 은행과 주민센터에서 현장 신청이 시작됩니다.
김경호 기자입니다.

김경호 기자>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이 시작된 지 엿새 만에 지급 대상자의 약 67%가 지원금을 받았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어제(11일)까지 지급대상의 66.7%, 2천886만2천 명이 국민지원금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어제(11일) 하루 동안만 4천889억 원이 지급된 가운데, 전체 누적 지급액은 7조2천155억 원에 달합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국 17개 시·도 중 경기가 792만3천 명으로 지급 인원이 가장 많았고, 서울이 512만1천 명, 인천이 194만7천 명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이 전체 지급 인원의 약 5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급 수단별로 살펴보면 신용·체크카드로 지급 받은 인원이 2천581만7천 명으로 전체의 89.4%를 차지했습니다.
나머지 10.6%에 해당하는 304만5천 명이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았습니다.
선불카드로 지원금을 받은 사람은 없었습니다.
내일(13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됩니다.
첫주는 온라인과 마찬가지로 출생연도 끝자리 요일제가 적용됩니다.
월요일(13일)에는 끝자리가 1·6인 사람, 즉 1971년, 1976년생 등이 신청 가능하고, 화요일은 끝자리가 2·7인 사람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끝자리가 0인 사람은 5인 사람과 함께 금요일에 신청하면 됩니다.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은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선불카드,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가능합니다.
신용·체크카드로 신청을 희망하는 사람은 해당 은행을 방문하면 되며,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 신청 희망자는 주소지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됩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한편, 국민지원금은 올해 말까지 주소지 내에서 사용 가능하고, 사용 기한이 지난 잔액은 자동 소멸됩니다.

KTV 김경호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