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문 대통령, 아르헨티나 도착···G20서 한미 정상회담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문 대통령, 아르헨티나 도착···G20서 한미 정상회담

등록일 : 2018.11.30

김유영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도착해 동포간담회 등의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회의 기간 한미 정상회담도 열리는데요, 통역만을 배석한 단독회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라플라타 강변에서 국화를 강에 던집니다.
아르헨티나 군부 독재 시절 무차별적 폭력으로 희생된 이들을 추모하기 위해 만들어진 국립역사기념공원.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도착한 문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이곳을 찾았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한국에서도 같은 시기에 아주 가혹한 군부독재에 맞서 저항하다가 많은 분들이 희생됐습니다. 그리고 희생된 분들의 가족들의 모임들이 있었는데 뵙게 되니까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민주화 투쟁의 상징인 '5월 광장 어머니회' 관계자들에게 나비 브로치도 선물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만찬을 겸한 동포간담회를 진행했습니다.
한국과 아르헨티나가 지구 반대편 거리에서 우호적 관계로 발전한 것은 우리 동포들의 역할이 컸다며, 양국간 우호 증진을 위해 동포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동포들이 현지에서 최대한의 역량을 발휘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정부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아르헨티나 동포사회의 포용성이 고국의 정부와 국민에게 영감을 주듯이 대한민국의 포용성장이 동포 여러분의 삶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이번 순방의 하이라이트인 한미 정상회담은 일정과 형식 등을 놓고 막판 조율 중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백악관에서 통역만 대동한 단독회담을 제안했고 우리 정부도 이를 두고 조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부 외신이 미국 측에서 한미정상회담의 격을 낮췄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이기훈 김태우 / 영상편집: 최아람)
본격적인 G20 정상회의 일정은 한국시간으로 내일 시작됩니다.
빡빡한 다자회의 일정과 주요국 정상과의 만남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 과제입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