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대형재난 국가총력대응···시·도 경계 초월

회차 : 530회 방송일 : 2019.12.04 재생시간 : 02:14

김용민 앵커>
내년 4월부터 지방자치단체 소속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됩니다.
국가소방공무원 시대, 국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 대응방안이 마련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이혜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이혜진 기자>
지난 1973년 이후 이원화된 소방관 신분이 47년 만에 국가공무원으로 일원화됩니다.

국민소방안전 강화방안 브리핑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세종청사)

소방관 국가직화로 국민 안전을 위한 책임도 강화된 가운데, 정부는 대형재난 발생 대비 국가단위 총력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대형재난이 발생하면 현장을 관할하는 시·도 소방력으로만 대응했지만, 앞으로는 국가대응체계로 전환됩니다.

녹취> 진 영 / 행정안전부 장관
"대형재난이 발생하면 소방청장의 지휘·감독 아래 전국 일선 소방서까지 일사불란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시·도 경계를 초월한 공동대응으로 바뀌면서 현장에서 가까운 기준으로 출동대가 편성됩니다.
전국 소방헬기를 국가가 관리하고, 119 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시·도 소방본부로 분산된 상황관리를 일원화하기로 했습니다.
재난예방시스템도 보다 과학적으로 구축합니다.

녹취> 정문호 / 소방청장
"내년부터 소방안전빅데이터센터와 화재안전정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체계적인 통계 분석으로 화재예방행정을 강화하고..."

또, 소방안전 교육전문요원 600여 명을 농어촌 등 소외지역에 집중 배치합니다.

녹취> 이흥교 / 소방청 기획조정관
"면 단위 농어촌 지역에 오는 2022년까지 구급대를 모두 배치하겠습니다. 119구급대 3인 탑승률을 100%로 올리고..."

열악했던 소방관 처우도 개선됩니다.
소방공무원 복합치유센터를 오는 2022년까지 건립하고, 부상을 입은 공상자와 순직자에 대한 재해보상·보훈혜택 등 예우를 강화합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송기수 / 영상편집: 양세형)
특별승진비율은 5배 늘리고, 수당 인상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