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의료기관 손실보상·위기가구 지원에 9천억 투입

회차 : 638회 방송일 : 2021.01.11 재생시간 : 02:10

유용화 앵커>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의료기관과 가구를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총 9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의료기관 손실보상과 위기가구 생계 지원에 나서는데요.
임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임하경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의료기관과 생계 곤란 위기에 처한 가구에 맞춤형 피해지원을 실시합니다.
이를 위해 올해 본예산과 예비비 등 모두 9천억 원을 확보했습니다.
먼저 코로나19 검사와 진단, 치료 기반을 확충하는 데 1천2백억 원을 투입합니다.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의료기관에 설 연휴 전까지 지난해 정산하지 못한 255억 원을 지급하고 올해 1분기 사용액은 4월 중 정산하기로 했습니다.
요양병원과 같은 고위험시설과 선별진료소 등에 190만 명에 대한 진단검사 비용도 지원합니다.
새로 지정된 감염병 전담병원과 거점 전담병원에는 241억 원을 투입해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음압 설비도 확충합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인력 보강에도 나섭니다.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에서 일하는 간호사 4천 명에 대해 하루 5만 원의 간호수당, 모두 102억 원을 한시적으로 지급하고 집단감염지역 등 긴급 대응이 필요한 시설에 민간 의료인력 1천 명을 지원합니다.
코로나19로 페쇄, 소독 등 피해를 본 의료기관과 약국, 일반영업장에는 4천억 원을 지급합니다.
대상 기관 3백 곳에 오는 4월까지 매달 1천억 원씩 지원될 예정입니다.
실직, 휴업, 폐업으로 소득이 줄어든 저소득 6만 가구에는 긴급복지 예산 920억 원이 투입됩니다.
지난해 말 종료 예정이던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사업은 오는 3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해외입국자와 무증상·경증 환자 등 대상자별 맞춤형 격리시설을 운영하고 격리·입원자에게는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638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