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리포트 월~금요일 07시 40분

운전자들 노인보호구역 제한속도 지켜야

회차 : 1495회 방송일 : 2021.02.18 재생시간 : 03:59

이주영 앵커>
노인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처럼 노인보호구역이 지정돼 있는데요.
노인 보행자들을 위한 것이지만 안전 장치가 허술해보이고 이 구역에 대해 잘 모르는 운전자도 있습니다.
그 실태를 이유건 국민기자가 알아봤습니다.

이유건 국민기자>
(천안시 직산읍)
평소 차량 통행이 많은 천안의 한 도로,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는데요.
차량 속도를 30km로 제한한다는 표지판이 설치돼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을 지나는 차량들은 대부분 규정 속도를 지키지 않은 채 달립니다.
도로 한쪽에는 인도가 설치돼있지 않은 실정.
노인들이 속도를 내 달리는 차량 옆으로 지나가야 하는데요.
자칫 사고로 이어지지나 않을까 주민들은 걱정된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권순관 / 천안시 석곡리
"(제한 속도가) 30km인데 30km로 가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 이거죠. 다 자기 마음대로 밟고... 동네 안에서 추월이나 안 해서 나갔으면 좋겠어."

우리나라에 노인보호구역 제도가 도입된 것은 지난 2018년, 노인 보행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지정돼 있는데요.
하지만 노인보호구역을 잘 모르는 운전자들도 많습니다.

인터뷰> 이주성 / 운전자
어린이 보호구역은 사회적 이슈가 되기도 했었고 해서 잘 알고 있는데, 노인보호구역은 실제로 본 적도 없고 잘 모르고 있습니다.

(천안시 성환읍)
이곳은 천안의 한 마을회관 앞, 이곳 역시 노인보호구역이지만 제한속도를 지키는 차량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도로 바닥에 표시해놓은 노인보호구역 글자는 제대로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흐릿합니다.
노인들은 걸음걸이가 느리고 반응 속도가 떨어져 교통사고에 더욱 취약한 상황인데요.
노인보호구역에 신호등이나 안전울타리 같은 시설도 보강이 필요해 보입니다.
문제는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해마다 늘어난다는 점,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지난 2015년 11,500여 건에서 2017년 11,900여 건, 그리고 2019년에는 12,200여 건으로 해마다 계속 늘어나는 추세.
교통전문가들은 노인보호구역에서 운전자들이 안전 운전을 하도록 단속과 함께 계도 대책이 중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전화인터뷰> 김혜정 / 도로교통공단 경기지부 조교수
"노인보호구역에서 지금은 처벌이나 단속 시설이 조금 부족하다는 게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고요. 일단은 노인보호구역의 법규 준수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겠습니다."

노인 보행자들의 안전불감증도 문제입니다.
횡단 보도가 바로 옆에 있지만 이를 무시하고 그대로 길을 건너는 노인들이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경호 / 천안시 성환읍
"어르신들 경우에는 늘 해왔듯이 특히 신호가 없으니까 차가 알아서 비켜주겠지, 차가 서주겠지 그런 개념으로 하니까 위험하긴 하죠."

이 같은 실정을 반영하듯 지난해 전국 교통사고로 인한 보행 사망자 1,300명 가운데 노인 보행 사망자는 740여 명으로 전체의 57%나 되는데요.
특히 노인들의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많아 경각심을 주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 김혜정 / 도로교통공단 경기지부 조교수
"보행 신호가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는 무리한 횡단도 가급적 피하시고 주의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촬영: 박성애 국민기자)

우리나라는 오는 2025년 고령 인구가 20%를 차지하는 초고령 사회로 들어서게 되는데요.
노인 교통사고가 계속 늘어나는 만큼 노인보호구역에서 제한 속도를 지키는 운전자 안전 의식이 무엇보다 시급한 실정입니다.

갈수록 빨라지는 고령화 추세 속에 해마다 늘고 있는 노인 교통사고, 노인 보호 구역에 대한 안전시설 보강도 중요하지만 노인들 스스로도 무단횡단을 자제하는 안전의식이 필요해 보입니다.

국민리포트 이유건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