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백신접종 시작···일상 향한 '첫걸음'

회차 : 794회 방송일 : 2021.02.26 재생시간 : 02:58

최대환 앵커>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됐습니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전국 보건소에서 동시에 시작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문기혁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문기혁 기자 / 서울 도봉구 보건소>
네, 서울 도봉구 보건소 앞에 나와 있습니다.
오전 9시부터 전국 보건소에서 동시에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 약 1년 1개월 만에 일상으로 향한 첫 걸음을 뗀 건데요.
오늘(26일)부터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28만9천 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첫날인 오늘은 전국 요양시설 213곳의 5천266명을 대상으로 접종이 이뤄집니다.
이와 별도로 어제 백신을 배송받은 292개 요양병원도 자체적으로 5일 안에 접종을 진행합니다.
이곳 도봉구 보건소에서도 오전 9시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됐는데요.
50대 여성인 요양원 원장이 첫 접종자로 접종을 받았습니다.
이곳에선 오늘 요양시설 종사자 60명 정도가 백신을 맞을 예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백신 접종이 시작된 마포구 보건소를 찾았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접종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오전 9시에 처음으로 이뤄진 접종 모습도 지켜봤는데요.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일선 보건소 직원들을 격려하고, 안전하고 신속한 예방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대환 앵커>
네, 오늘부터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건데요.
앞으로 일정은 어떻게 됩니까?

문기혁 기자 / 서울 도봉구 보건소>
네, 조금 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오늘부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진행하고요.
내일(27일)부터는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 종사자 5만5천 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합니다.
내일은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이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국제백신공급기구,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도입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합니다.
중증환자가 많이 찾는 고위험 의료기관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은 3월 초부터 접종을 받습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김민정)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예방접종관리시스템'을 개통해 대상자 등록·관리부터 접종관리와 이상반응 신고·대응을 종합적으로 대응합니다.

문기혁 기자 gyugi@korea.kr
아울러, 내일부터 누적·일일 접종현황과 전국·지역별 접종인원, 이상반응 신고 현황 등을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 누리집을 통해 공개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도봉구 보건소에서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