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항공업계 고용유지 지원 연장···관광 비행 확대

회차 : 804회 방송일 : 2021.03.03 재생시간 : 03:03

김용민 앵커>
코로나19가 전세계를 강타하면서 항공업계는 지난해 초부터 직격탄을 맞았는데요.
정부는 항공업계 고용유지 지원을 연장하는 등 코로나 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방안을 추진합니다.
보도에 이리나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지난해 코로나19로 국내외 항공 수요가 급격히 줄면서 항공업계의 상황이 갈수록 악화되자 정부는 10차례가 넘는 지원방안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국제 항공편의 실적은 코로나 발생 이전과 비교해 90% 넘게 줄어든 상태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
이에 정부는 항공업계의 고용유지를 지원하고 코로나19 이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과제를 내놓았습니다.
먼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유급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할 경우, 최장 180일 간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고, 특별고용지원업종 연장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또 특별고용지원업종에 한해 무급 고용유지 지원금을 추가로 90일 연장해 지급하는 등 항공산업 종사자들을 보다 두텁게 지원할 계획입니다.
휴직 기간 중 생계 유지를 위한 일용근로 소득이 발생한 경우에도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이 가능하도록 하고, 예비 조종사들의 경력단절을 막기 위한 교육과정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또 항공사와 지상조업사의 공항시설 사용료 감면을 오는 6월까지 연장하고, 항공기 취득세와 재산세에 대한 감면 연장을 검토합니다.

녹취> 김상도 /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미사용 운수권과 슬롯 회수도 유예하여 자구노력을 지원합니다. 화물기로 전환한 여객기에 화물 탑재 시 사전승인 절차로 인해 3일 이상 소요되는 것을 사후신고제로 전환하여 우리 화물사의 화물 경쟁력을 강화합니다."

정부는 고용과 세제지원은 물론 국내 항공사별 맞춤형 정책지원 방안도 제시했습니다.
우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지원하기 위해 국토부는 해외 기업결합심사 등 통합 절차 진행을 돕고 제주항공 등 중견 저비용 항공사가 일시적안 자금 부족을 겪을 경우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와함께 항공, 여행업계의 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무착륙 관광비행을 지방공항까지 확대하고 국내 입출국이 없는 외국공항발 국제관광비행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방역이 우수한 국가 간에 서로 자유로운 여행을 허용하는 트래블 버블도 올해 안으로 추진하는데, 방역안전 국가와 협정안을 마련한 뒤 협의를 거쳐 격리면제 완화와 직항편 운항 시기가 결정될 전망입니다.
또 장기화되는 위기 상황에서도 항공산업이 자생력을 가질 수 있도록 올해 하반기 중 항공조합을 설립하고 항공안전 데이터 분석센터와 항공전문교육기관을 마련해 항공안전과 교육체계 혁신을 이끌 계획입니다.
(영상촬영: 김태형 / 영상편집: 김민정)

이리나 기자 rinami@korea.kr
"정부는 이러한 정책지원을 바탕으로 국내 항공산업의 체질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항공사들도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TV 이리나 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