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청년고용 104만 명 지원···공공일자리 3만개 창출

회차 : 804회 방송일 : 2021.03.03 재생시간 : 02:36

김용민 앵커>
정부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청년고용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100만명이 넘는 청년들의 고용을 지원하고 특히 공공부문에서 직접 일자리 2만 8천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코로나19로 고용상황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건 청년입니다.
신규채용이 줄고 숙박·음식, 도소매 등 대면 서비스업이 침체되면서 어려움은 더욱 커졌습니다.
경기 후행적인 고용 특성을 고려하면 올해 청년고용 여건은 개선이 더딜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이에 정부가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녹취> 이재갑 / 고용노동부 장관
“청년들은 당장의 위기로 고통을 겪을 뿐만 아니라 경기회복 후에도 경력 상실로 인한 임금 손실 및 사회적 격차라는 이중의 고통을 겪게 될 우려가 있습니다. 정부는 이러한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여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지원하는 한편 정책역량을 총동원한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였습니다.”

정부는 기존 청년정책 기본계획 등에 따른 4조 4천억 원에 1조 5천억 원을 더해 104만 명에 대한 지원에 나섭니다.
우선 청년이 취업할 수 있는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인센티브를 강화합니다.
콘텐츠 기획, 빅데이터 등 디지털 일자리 사업 지원 인원을 6만 명 늘려 11만 명으로 대폭 확대합니다.
중소기업 청년 신규채용을 유도하기 위해 특별고용촉진장려금 5만 명 가운데 2만 명을 청년에 우선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청년을 고용한 소상공인 1만 6천명에게 청년고용특별자금을 지원하고, 고용을 유지하면 1년 이후 금리를 더 낮춰줍니다.
정부는 청년이 일할 수 있는 영토를 넓히기 위해 청년 창업 활성화에도 나섭니다.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 600곳을 육성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3천600개를 창출합니다.
구글플레이,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과 협업해 청년 창업기업 200곳 해외시장 진입도 돕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아울러 공공부문이 청년 일자리 창출에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힘씁니다.
오는 2023년까지 공공기관 청년고용의무제를 연장하기 위해 올해 안해 청년고용촉진 특별법을 개정을 추진합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박민호)
특히 디지털·그린, 생활방역·안전 일자리 등 분야에서 청년 직접일자리 2만 8천개를 만들 계획입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