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문 대통령, 다음달 하순 방미···한미 정상회담

회차 : 662회 방송일 : 2021.04.16 재생시간 : 02:24

박천영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다음 달, 워싱턴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이번 회담을 통해 남북, 북미 관계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하순,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월 취임한 지 4개월여 만에 성사되는 두 정상의 첫 대면회담입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5월 후반기 미국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열리는 첫 한미 정상회담인 만큼, 두 정상 간 신뢰와 우의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한미 양국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하면서,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상세 일정에 대해 계속 조율할 계획입니다.
이달 초 미국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의 후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가급적 이른 시기에 회담을 열자는 데 한미 간 협의가 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는 북핵문제가 될 전망입니다.
두 정상이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만나는 만큼, 북한·북핵 문제에 대해 공동의 전략을 논의하고 북한과 국제사회에 강력한 공동 메시지를 발신할 것으로 청와대는 보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또 이번 회담이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이른 시기에 개최된다는 점에 있어 한미동맹 발전에 대한 두 정상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미국 백악관도 정상회담을 통해 철통같은 한미동맹을 강조하고 싶다며, 5월 후반기 문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길 고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북한 문제에 있어선 비핵화가 목표이며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접근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 이번 회담에서는 반도체 수급과 코로나 백신, 기후변화 등 양국의 관심사가 함께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글로벌 도전과제를 함께 논의하며, 국제사회 내에서 논의를 주도해 나가는 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