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확대경제장관회의···"반도체 공급망 주도해야"

회차 : 662회 방송일 : 2021.04.16 재생시간 : 02:24

박천영 앵커>
어제 청와대에서 확대경제장관회의가 열렸습니다.
반도체와 전기차 등 주요 전략 산업의 현황을 점검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미래가 걸린 핵심 국가전략 산업이라며,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계속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확대경제장관회의
(장소: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 CEO들이 청와대를 찾았습니다.
반도체, 전기차, 조선 등 주요 전략산업 현황을 점검하기 위한 확대경제장관회의에 특별 초청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미래가 걸린 핵심 국가전략산업이라며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우리가 계속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세계 1위를 지키고 격차를 벌리기 위한 다각도의 지원방안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지금 세계가 맞이하고 있는‘반도체 슈퍼 사이클’을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강력히 지원하겠습니다."

자동차 산업에 대해선 전기차 시장 확대로 이차전지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배터리의 경우 우리에게 제2의 반도체와 같다며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종합적인 지원 전략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에 대해서도 국산화율을 높여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최근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에 대해서도 정부는 기업들과 협력하며 물량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반도체와 자동차 업계의 동맹을 통해 국산화율을 높여 나가겠습니다."

아울러, 조선과 해운은 글로벌 경제 회복에 따른 물동량 증가를 확실한 도약의 계기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선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퇴직한 숙련 인력의 복귀를 지원하고 해운 재건 노력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기업에 특별히 바라는 것이 있다며 투자와 고용을 꼽았습니다.
(영상촬영: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기업이 최대한 투자와 고용을 확대해 주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