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6·25 참전용사 유해 봉환식···'최고 예우'

회차 : 771회 방송일 : 2021.09.24 재생시간 : 02:23

박천영 앵커>
어젯밤 6·25 전쟁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가 우리나라로 봉환됐습니다.
유해와 함께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71년 만에 고국 품에 안긴 영웅들을 최고의 예우로 맞았습니다.
보도에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6·25 전쟁의 국군 전사자 유해가 미국 하와이에서 대통령 전용기에 오릅니다.

녹취> 공군 1호기 사무장
"지금 대한민국의 영웅 故 김석주, 정환조 일병 두 분의 영웅께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셨습니다."

함께 탑승한 문재인 대통령이 태극기로 감싼 유해함을 어루만집니다.
우리 영공에 들어서자 F-15K 전투기 4대가 출격해 공중엄호 비행을 진행합니다.

녹취> 공군 1호기 기장
"공군 1호기는 잠시 후 대한민국 영공에 진입할 예정입니다. 영웅들의 귀환을 맞이하기 위해 대한민국 공군 전투기 편대가 호위비행을 시작하겠습니다."

녹취> 공중엄호기 임무편대장
"지금부터 대한민국 공군이 선배님들을 안전하게 호위하겠습니다. 필승!"

정상들을 위한 예포에 사용되는 21발의 섬광탄도 각각 발사했습니다.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
(장소: 어젯밤, 서울공항)

현장음>
"유해 하기!"

71년 만에 조국으로 돌아온 호국 영웅의 유해 68구.
문 대통령은 국군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열고 최고의 예우를 다했습니다.
봉환식에는 신원이 확인된 장진호 전투의 전사자 고 김석주, 정환조 일병의 유가족들도 참석했습니다.

녹취> 故 김석주 일병 딸
"아버지..."

특히 고 김석주 일병의 외증손녀인 간호 장교 김혜수 소위는 유해 인수식부터 봉환식까지 함께 했습니다.
남은 사진이 없는 고 김석주 일병을 위해 장진호 인근 고토리의 별과 일병 계급장을 새긴 위패를 특별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분향을 마친 문 대통령은 참전기장을 수여했습니다.
유해를 운구할 때는 국방부 의장대 호위병과 기수단이 도열해 용사들을 기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울현충원으로 떠나는 유해를 향해 거수경례를 하며 마지막 예를 다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김종석)
미국에서 우리나라까지 이어진 이번 행사는 양국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습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