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2030년 수소사용량 '390만 톤'···일자리 5만 개 창출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2030년 수소사용량 '390만 톤'···일자리 5만 개 창출

회차 : 780회 방송일 : 2021.10.08 재생시간 : 02:27

박천영 앵커>
이번에 발표된 수소 선도 국가 비전에는 사용량은 390만 톤까지 늘리고, 5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청정 수소를 도입하기 위한 기업들의 연합 프로젝트도 공개됐습니다.
계속해서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수소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수소 선도국가 비전.
먼저 정부는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을 가속화하고 국내외 탄소저장소를 확보해 청정 블루수소 생산을 늘립니다.
해외 청정수소도 개발해 에너지 안보를 강화합니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 수소 사용량이 390만 톤으로 늘고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약 3천만 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와 함께 암모니아 추진선 등 수소운송선박 세계시장을 선도하고, 전국 수소차 충전망을 보급해 청정수소를 사용할 수 있는 수소인프라를 구축해 나갑니다.
현재의 수소차 초격차를 유지하며 열차, 선박 등 다양한 모빌리티로 기술 적용을 확대합니다.
온실가스는 획기적으로 줄이고 철강, 석유화학 등 분야에 수소 활용을 늘립니다.
정부는 또, 수소 전주기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수소시범도시 등 지역 생태계를 활성화합니다.
우리나라 주도의 글로벌 수소 이니셔티브를 구축하면서 오는 2030년 수소경제 분야 양질의 일자리 5만 개를 창출할 계획입니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청정수소 밸류체인 5개 프로젝트인 'H2 STAR'도 소개됐습니다.
해외 청정수소 개발부터 운송, 저장, 활용까지 수소 밸류체인별 관련 기업들이 연합해 청정수소를 도입하는 겁니다.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특화단지 기공식
(장소: 어제 오후, 인천 청라지구)

이런 가운데 보고회가 열린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특화단지에서는 신공장 기공식이 열렸습니다.
수소차 신모델에 장착되는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연간 10만기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과 연구집적단지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한편,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지자체, 대기업 총수 등 70여 명은 수소터빈, 수소추출기 등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 상용화에 성공한 수소산업 전시품을 관람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