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 40%로 대폭 상향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 40%로 대폭 상향

회차 : 780회 방송일 : 2021.10.08 재생시간 : 02:23

박천영 앵커>
정부가 2030년 온실 가스 감축 목표를 2018년 대비 40% 줄이는 것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기존 26.3%보다 크게 높인 것으로 매우 도전적인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2050 탄소중립위원회와 관계부처가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인 NDC 상향안을 제시했습니다.
기존 2018년 대비 26.3% 감축에서 40% 감축으로 대폭 상향됐습니다.
지난 2015년 최초로 2030 NDC를 수립한 이후 그동안 부분적인 수정은 이뤄졌지만, 대대적인 목표 상향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부는 탄소중립기본법의 입법 취지와 국제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감축목표를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NDC 수립을 위한 기준이 되는 2018년은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 정점을 찍은 해입니다.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7억2760만 톤인데, 2030년까지 4억3660만 톤으로 40% 줄이기로 했습니다.
연평균 감축률을 선진국과 비교하면 최대 2배 이상의 규모인데, 이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정책 의지가 반영됐습니다.

녹취> 금한승 / 탄소중립위원회 사무차장
"NDC 상향안의 연평균 감축률은 연간 4.71%가 되겠습니다. 주요국의 연평균 감축률에 비해서도 대한민국의 연평균 감축률이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주요국 대비에서도 도전적인 목표라는 것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전환과 산업, 건물과 수송 등 온실가스가 배출되는 모든 부문에서 감축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먼저 온실가스 배출 비중이 가장 높은 전환과 산업 부문에서는 석탄발전 축소와 신재생에너지 확대, 연료 전환 등 감축 수단을 적용했습니다.
건물 부문은 에너지 효율 향상과 청정에너지 이용 확대를, 수송 부문은 무공해차 보급과 교통 수요관리 강화 등을 감축 수단으로 적용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탄소중립위원회는 오늘 온라인 토론회를 열고 산업계와 노동계, 시민사회 등 각계 단체의 의견을 수렴했습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탄소중립위원회는 오는 18일 전체회의에서 NDC 상향안을 심의·의결하고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