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중 외교수장 화상통화···'대북 코로나 지원' 협의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한중 외교수장 화상통화···'대북 코로나 지원' 협의

회차 : 1096회 방송일 : 2022.05.17 재생시간 : 02:39

임보라 앵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어제(16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화상통화를 했습니다.
박 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 자제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하는 한편, 대북 코로나 인도적 지원 등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어제(16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화상통화를 했습니다.
박 장관이 취임한 뒤 처음입니다.
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 비전 아래 역내에서 공동의 가치와 이익에 기반한 외교를 전개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최영삼 / 외교부 대변인
"인류 공동의 가치를 추구하면서 우리도 우리 국력에 상응한 역할을 국제사회에서 해 나갈 것이다. 중국 등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다..."

또 한중관계가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아 상호존중과 협력 정신을 바탕으로 보다 성숙하고 건강하게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이를 위해 양국이 각자의 가치, 비전을 존중하면서 공동 이익을 모색하고 양자협력과 역내, 글로벌 평화와 번영을 조화시키자고 말했습니다.
양국관계의 지속적 발전과 관리를 위해 외교당국 간 적시 소통 노력이 중요하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왕 부장은 박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한중이 영원한 이웃이자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관계가 한층 더 발전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특히 두 장관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는 한반도와 역내 정세를 악화시킬 뿐 아니라 양국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중이 협력해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도모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 자제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이어 두 장관은 최근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북한 주민에 대한 코로나 대응 인도적 지원 필요성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서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녹취> 최영삼 / 외교부 대변인
"최근 북한 내 코로나 상황과 관련해서 중국 등 국제사회와 계속해서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는 역할, 노력 이런 것들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앞으로도 두 장관은 상호 방문을 비롯해 자주 전략적 소통하고 긴밀한 협력을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오희현)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