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윤 대통령, 5·18 기념식 참석···"통합 행보"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윤 대통령, 5·18 기념식 참석···"통합 행보"

회차 : 1096회 방송일 : 2022.05.17 재생시간 : 02:04

임보라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내일(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대통령실은 통합 행보이자 새 정치의 큰 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인 5.18 민주화운동.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선거 후보 시절부터 5.18 정신을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라고 강조해왔습니다.
특히, 헌법 전문 수록도 약속한 바 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 5·18민주묘지 참배(지난해 11월)
"5·18의 정신이라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고, 또 우리 헌법 가치를 지킨 정신이기 때문에 당연히 저는 헌법 전문에 헌법이 개정될 때 반드시 올라가야 된다고 제가 늘 전부터 주장을 해왔습니다."

기념식에는 윤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장관들과 대통령실 비서관, 여당 의원 등이 100명 이상 참석할 예정입니다.
KTX 특별열차를 타고 함께 이동할 계획입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한다는 자체가 통합 행보, 메시지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민 통합을 향한 새로운 정치의 큰 획이 내일 시작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해 왔습니다.
이번 기념식은 '오월을 드립니다'를 주제로 진실규명을 통한 용서와 화해로 아픔을 치유하고,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의의의 씨앗을 소중하게 가꿔나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국가보훈처는 설명했습니다.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정부인사 등 2천여명 규모로 확대해 거행합니다.
특히, 5.18을 상징하는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순서도 예정돼 있습니다.
(영상편집: 진현기)
앞서 노무현, 문재인 정부 때는 모두가 따라 부르는 '제창'으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는 일부만 따라 부르는 '합창'으로 불렀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