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공급망 안정화 기대···"우리 기업 실익 극대화"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공급망 안정화 기대···"우리 기업 실익 극대화"

회차 : 1082회 방송일 : 2022.05.24 재생시간 : 02:38

최대환 앵커>
앞서 보신대로 우리 정부의 IPEF 참여가 공식화되면서 이에 따른 경제적 효과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송나영 앵커>
국제적인 화두로 떠오른 공급망 불안을 완화하고, 우리 기업의 디지털 신기술 경쟁력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데요.
계속해서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상품과 서비스 시장 개방을 목표로 하는 기존의 전통적인 무역협정과 달리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 IPEF는 공급망과 디지털, 청정에너지와 같은 새로운 이슈를 중심으로 한 경제 협력체를 만드는게 핵심입니다.
지난해 요소수 품귀 사태에 이어 최근에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 세계 정세 불안으로 공급망이 문제가 더욱 불거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부는 IPEF 참여 확정으로 이러한 공급망 불안정성을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회원국들 간의 공급망 협력 네트워크 구축으로 공급망 다변화는 물론 안정화와 각종 교란에 공동 대응도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녹취>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이것은 전체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것이고, 그리고 핵심적인 공급망이라든지 반도체 뿐만 아니라 굉장히 다양한 제품들을 아우르는 공급망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IPEF 출범 초기 단계부터 논의를 주도해 경제적, 실리적 국익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앞으로 IPEF에서는 무역과 공급망을 비롯해 글로벌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탈탄소와 청정에너지 조세와 반부패 등 4가지 분야에서 새로운 규범을 마련하게 되는 만큼, 우리 정부가 창립 멤버로서 유리한 방향으로 세부 의제를 제안하거나 제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화 인터뷰> 서진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디지털 관련 국제 무역 표준을 만드는데 선점을 한다는 것은 우리의 기술과 우리의 장단점을 반영해서 표준을 만드는데 우리의 이해관계를 반영시킬 수 있다면 산업에도 굉장히 도움이 되겠죠."

아울러 우리 기업에는 시장 진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미국을 비롯해 주요 창립 멤버인 일본과 호주, 싱가포르, 인도 등 회원국들과 인프라 기술협력, 제3국으로의 공동 진출 프로젝트 참여 등을 통해 우리 기업의 인도태평양 시장 진출 기회 확대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또 인공지능과 양자컴퓨터, 클린 에너지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 협력 강화로 우리기업의 경쟁력도 높아질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