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청년농 3만 명 육성···지원금 4천 명 확대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청년농 3만 명 육성···지원금 4천 명 확대

회차 : 1067회 방송일 : 2022.10.05 재생시간 : 02:45

김용민 앵커>
정부는 청년 농업인과 스마트 농업을 기반으로 농업 혁신을 추진합니다.
오는 2027년까지 청년농 3만 명 육성을 목표로 맞춤형 지원 체계 구축에 나섭니다.
계속해서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장소: 전북 김제시)

수도권에서 어린이집 교사와 가정주부로 살던 어정아 씨.
포도농사를 짓는 지인 권유로 농업 가능성에 주목해 귀농을 결심했습니다.
지난 2017년 청년 창업농업인 융자를 지원받아 포도 시설 하우스 짓고 농사를 시작했습니다.
농사 경험이 없어 고비도 많았지만 지원금, 교육 등 다양한 청년농 지원으로 4년 만에 목표 수익을 달성했습니다.

녹취> 어정아 / 포도 재배 청년농
“문화, 복지가 잘 되어 있는 수도권에 살다가 여기 내려오니까 그런 혜택들도 없었고 재배나 이런 농사 쪽에 관련되어 있는 지식이 하나도 없었어요. 아주 어려움이 많았는데 청년 창업 농업인 제도가 아니었다면 그런 것들을 해내지 못했을 거에요.”

정부는 오는 2027년까지 농업 미래를 이끌 청년농 3만 명을 육성할 계획입니다.
우선 청년농이 창업과 정착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재정 지원을 확대합니다.
내년 영농정착지원금 지원 대상을 4천 명으로 두 배 늘립니다.
지원 금액도 월 100만 원에서 110만 원으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청년농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농지 확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지 공급도 확대합니다.
원하는 농지를 30년 동안 임차해 농사를 지은 뒤 매입할 수 있는 선임대 후매도 제도를 도입합니다.
내년부터 임대형 스마트팜과 임대주택을 제공하는 청년농 스타트업단지도 2곳 조성합니다.
정부는 투자와 담보 능력이 부족한 청년농의 금융 부담도 덜어주기로 했습니다.

임소형 기자 lsh2073lsh@korea.kr
“청년농 융자금 상환기간이 기존 15년에서 25년으로 확대됩니다. 금리도 기존 2%에서 1.5로 인하되는데요. 이를 통해 청년농 연 상환 부담이 약 45%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청년농이 스마트팜을 시작하는 경우 최대 30억 원까지 융자를 지원합니다.
경영 위기가 오면 1년 동안 최대 3번 상환을 유예해 주기로 했습니다.
오는 2027년까지 청년농에게 투자하기 위한 전용펀드를 1천억 원 규모로 확대합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오희현 / 영상그래픽: 민혜정)
아울러 청년농 농촌 정착을 위해 주거와 돌봄, 교육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생활권을 400곳 구축할 계획입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067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