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제한속도 무시 '노인보호구역' 사고 위험

국민리포트 월~목요일 12시 40분

제한속도 무시 '노인보호구역' 사고 위험

회차 : 1900회 방송일 : 2022.10.07 재생시간 : 03:42

김나연 앵커>
어르신들의 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에 노인보호구역이 지정돼 있는데요.
이곳을 지나는 대부분의 차량들이 제한 속도를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과 함께 보완 대책도 필요해 보이는데요.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박혜란 국민기자>
(대전시 중구)
대전 시내 한 노인보호구역, 이곳을 지나는 차량 속도는 시속 30km로 제한돼 있는데요.
하지만 대부분의 차들이 이를 무시한 채 달리는 실정, 자칫 사고 위험이 크다고 주민들은 말합니다.

인터뷰> 오순교 / 대전시 중구
"차들이 조심을 안 하고 아까같이 그냥 막 가고 멋대로 여기서 유턴하고, 여기가 길 건널 때도 사실 불안해요. (노인)보호구역 같지 않아요."

주변에 노인복지관이 있다 보니 평소 노인들의 통행이 많은 이곳, 어르신들은 차량이 쌩쌩 달린다며 불안감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이필호 / 대전시 중구
"여기가 노인보호구역이면 뭐합니까? 차들이 너무 쌩쌩 달려서 위험하니까 위험한 점에 대한 대책을 세웠으면 좋겠습니다."

(대전시 서구)

또 다른 노인보호구역, 이곳 역시 차량들 대부분이 제한 속도를 지키지 않습니다.
제가 이곳 노인보호구역을 달리는 차량의 속도를 직접 측정해 보겠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차량 속도는 시속 42km, 제한 속도 30km를 훨씬 웃돕니다.
대전 시내 노인보호구역은 모두 123곳, 무인 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불과 5곳뿐인데요.
이 때문인지 취재진이 3개 구 지역에서 차량 속도를 측정해본 결과 제한속도를 지키는 차량은 거의 없습니다.
노인복지시설 주변에 설치돼 있는 노인보호구역, 제한 속도를 위반하면 과태료가 일반도로보다 2배 이상 부과되지만 잘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노인보호구역임을 알리는 안전시설을 제대로 정비할 필요도 있습니다.
한 노인복지관 인근 도로에는 노인보호구역 표지판이 세워져 있지만 가로수에 가려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도로 위 노인보호구역 표시가 흐릿하게 변한 곳도 있는데요.
잘 보이지가 않다 보니 운전자들은 노인보호구역이 있는지 잘 모릅니다.

인터뷰> 김진수 / 운전자
"여기가 노인보호구역인 줄 처음 알았거든요. 카메라도 없고 표지판 같은 게 다 작아가지고... 저기도 페인트칠을 좀 더 선명하게..."

이곳은 유성구에 있는 노인보호구역, 왕복 6차선 도로 뒤편에 노인복지관이 있는데요.
노인보호구역 표지판이 인도 쪽에서만 보이게 잘못 설치돼 있어 정작 운전자들은 볼 수 없는 실정입니다.

전화 인터뷰> 류제훈 / 대전시 교통정책과 주무관
"대전시에서는 노인보호구역 지정 확대뿐만 아니라 일부 표지판 등이나 정비가 안 된 것들은 지자체의 일제 점검을 통해서 바로 조속히 정비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보행 중 교통사고로 숨진 노인은 전국에서 모두 601명이나 되는데요.

전화 인터뷰> 육인철 / 대전지방경찰청 단속과 경감
"노인들이 신체 능력이 저하되다 보니까 빠른 길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무단횡단이 많은 상황이거든요. 이런 것을 주의하셔야 할 것 같아요."

노인보호구역이 해마다 확대되고 있지만 과속 운전이 다반사인 만큼 어르신들이 주의해야 할 텐데요.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과 함께 단속 카메라 확대 등 적절한 방안이 요구됩니다.

(취재: 박혜란 국민기자 / 촬영: 김상구 국민기자)

고령화 시대 속에 어르신 보행자들의 교통사고가 많은 실정인데요.
어린이보호구역과 마찬가지로 노인보호구역에 대한 안전 보완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국민리포트 박혜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