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K-씨름 부활 원년'···"국민 누구나 즐기도록"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K-씨름 부활 원년'···"국민 누구나 즐기도록"

등록일 : 2023.05.19

송나영 앵커>
박진감 넘치는 민속씨름은 지금은 비인기 종목이지만, 1980년대만 해도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스포츠였는데요.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를 K-씨름 부활의 원년으로 삼고, K-스포츠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키우기로 했습니다.
최유선 기자입니다.

최유선 기자>
(장소: 서울 장충체육관 (1984년))

관객으로 가득 찬 서울 장충체육관.
씨름선수 홍현욱과 이만기의 경기를 보기 위해 수많은 사람이 모였습니다.
1980년대 당시 씨름은 지금의 야구, 축구도 부럽지 않은 '국민스포츠'였습니다.
하지만 변화하는 환경 속 대중과 점차 멀어지며 오늘날은 '비인기 종목'으로 분류되고 있는 상황.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월 'K-씨름 진흥 방안'을 발표하고 씨름의 부활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녹취> 박보균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지난 16일)
"K-씨름을 전 세계에 내놓아도 충분한 상품성과 경쟁력과 차별화를 이룰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습니다."

올해를 'K-씨름 부활의 원년'으로 삼고 씨름 대회 혁신과 콘텐츠 보급 등을 추진 중입니다.
씨름을 즐길 수 있는 기회도 확대됩니다.
지난 17일 국립민속박물관과 대한씨름협회는 K-씨름 대중화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습니다.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은 이 자리에서 K-씨름 부활을 향한 정부의 의지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녹취> 황경수 / 대한씨름협회장
"제가 눈물을 안 흘릴 수가 없네요. 정말 고맙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씨름이 국민 모두가 즐기는 문화로 향유될 수 있도록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단오와 추석 등 세시풍속 행사에서 씨름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한편, 문체부는 씨름을 포함한 K-스포츠 육성을 위해 산업 규모를 2027년까지 100조 원 이상으로 육성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김명현 김명신 / 영상편집: 최은석)
아울러 지난 3월부터 대회와 훈련을 위해 결석하는 학생선수의 출석 인정일 수가 초등학생 기준 기존 5일에서 20일로 4배 확대됐습니다.

KTV 최유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