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원전 강국 도약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비대면 진료, 재진 위주 허용···"이달 중 최종 확정"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비대면 진료, 재진 위주 허용···"이달 중 최종 확정"

등록일 : 2023.05.19

최대환 앵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년간 직접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되는 비대면 진료가 한시적으로 허용됐는데요.
다음 달부터는 위기단계가 내려가면서 종료될 예정입니다.

송나영 앵커>
하지만 비대면 진료에 대한 국민들의 만족도가 높은 점을 감안해, 정부가 시범사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서한길 기자입니다.

서한길 기자>
환자가 의사를 직접 만나지 않고 전화나 화상을 통해 상담받을 수 있는 비대면 진료.
코로나19가 확산됐던 지난 2020년부터 의료기관 내 감염 방지를 위해 한시적으로 허용돼왔습니다.
지난달 말까지 1천400만 명이 3천800만 건의 비대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위기단계가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됨에 따라 비대면 진료도 종료되는 상황.
비대면 진료에 대한 높은 국민 만족도를 고려해 정부가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지금까진 초진과 재진 구분 없이 이용할 수 있었지만 다음 달부터는 해당 의료기관에서 동일한 질환에 대해 진료한 경험이 있는 재진 환자 위주로 허용됩니다.
고혈압과 당뇨병 같은 만성 질환자는 1년 이내, 기타 질환자는 30일 이내에 진료를 받은 경험이 있어야 합니다.
일부 환자의 초진도 허용됩니다.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병 확진 환자를 비롯해, 섬 같은 의료기관이 부족한 지역, 그리고 65세 이상 노인이나 장애인 중 거동불편자의 경우 대면 진료 경험이 없어도 이용이 가능합니다.
정부는 전문가 등의 의견을 모으고 추가 검토를 거쳐 다음 달 시행 전까지 시범사업 계획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김예준 / 영상그래픽: 김민지)
18세 미만 소아 환자의 휴일·야간 초진 허용과 의약품 재택 수령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KTV 서한길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