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원전 강국 도약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이 시각 고흥···발사 초읽기 돌입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이 시각 고흥···발사 초읽기 돌입

등록일 : 2023.05.24

임보라 앵커>
어제 누리호는 발사 준비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오늘 오후 6시 24분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조심스럽게 발사 연기 가능성도 나오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더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김경호 기자.

(출연: 조남경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엔진시험평가팀 책임연구원)

김경호 기자 / 고흥 나로우주센터>
네,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어제 잠시 소나기가 내렸지만, 준비 작업에 지장은 없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오늘(24일) 고흥의 하늘은 쾌청한 모습입니다.
누리호는 어제 오전 7시 20분, 조립동에서 나와 1시간 30분 가량 걸려 제2발사대로 이송됐습니다.
정밀한 기체인 만큼 무인특수이동차량에 실려 이동하느라 꽤 시간이 소요됐습니다.
기립 준비를 마친 누리호는 오전 11시 33분 발사대에 세워졌습니다.
이후 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타워를 연결하는 등 준비 작업을 어젯밤 9시 14분에 마무리했습니다.
말씀드렸듯 어제 잠시 내린 소나기로 예상 종료 시간보다 늦어졌습니다.
예정대로라면 누리호는 발사 10분 전인 발사자동운용 단계로 넘어갑니다.
사람의 손을 떠나 관제 시스템에 의해 자동으로 발사가 이뤄지는 겁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전문가 모시고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항우연의 조남경 책임연구원 나와 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이정윤 / 영상편집: 김예준)

김경호 기자>
네, 박사님 반갑습니다.
누리호는 발사 전 어떤 준비 과정을 거치고 있죠?

김경호 기자>
발사 조건이 꽤나 까다로운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특히 2차 발사보다 발사 시각이 두 시간 넘게 늦춰졌는데, 이렇게 발사 시각이 정해진 이유가 있을까요?

김경호 기자>
네, 누리호에 실린 위성이 우주 공간에서 태양열을 얻으려면 그 시간에 발사해야만 하는군요.
또, 이번이 3차 발사죠.
발사를 반복하는 이유가 있을 것 같은데, 함께 참여한 민간 기업의 역할도 계속 커지고 있다고요?

김경호 기자>
아무래도 반복할수록 발사 기술의 신뢰도가 높아지겠군요.
그렇다면 이번 발사의 최종 성공 여부는 언제 알 수 있을까요?

김경호 기자>
네, 발사가 정말 코앞인데 혹시나 연기될 가능성도 있습니까?
어떤 변수가 남아 있을까요?

김경호 기자>
그간 준비 과정을 돌이켜 보면, 애착이 남다를 것 같습니다.
발사를 앞둔 소회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김경호 기자>
박사님,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오늘의 성공으로 누리호가 무한한 우주에 꿈과 희망을 펼치기를 기대해보겠습니다.

지금까지 나로우주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