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대환대출 인프라 개시···"스마트폰으로 신용대출 갈아탄다"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대환대출 인프라 개시···"스마트폰으로 신용대출 갈아탄다"

등록일 : 2023.05.31

최대환 앵커>
기존에 이미 받은 신용대출을 더 유리한 조건으로 갈아타는 걸 대환대출이라고 하는데요.
지금까진 과정이 꽤 번거로웠는데, 앞으로는 은행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스마트폰만 이용해도 대환대출이 가능해집니다.
김찬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김찬규 기자>
정부는 고금리 시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공감형 정책 마련에 주력해왔습니다.

녹취> 김소영 /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석열 대통령께서는 국민의 이자 부담 경감뿐 아니라 금융위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은행 간 경쟁을 촉진할 수 있는 ‘대환대출 인프라’ 구축을 지시한 바 있습니다."

31일부터 스마트폰으로 한번에, 빠르게 대출을 갈아탈 수 있게 됩니다.
네이버페이, 토스 등 대출비교 플랫폼 23곳과 은행, 저축은행 등 53개 금융사가 참여해 소비자는 더 유리한 조건을 찾아갈 수 있습니다.
플랫폼이나 금융사 앱에서 대환대출 서비스를 선택하면 금리와 상환액 등 기존 대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후 소득, 직장, 자산 정보 등을 입력해 새로운 대출 조건을 확인하고 더 나은 대출로 갈아타는 겁니다.
반복 조회가 신용점수에 영향을 미치지도 않습니다.
중도상환 수수료와 우대금리 등 대출 정보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제공됩니다.
소비자가 새 대출을 선택하면 해당 금융사 앱에서 계약이 진행됩니다.
과거 두 곳의 영업점을 들르고 이틀 이상을 기다려야 했던 것과 달리 15분이면 대환대출이 끝나는 겁니다.
중도상환수수료가 없는 대출은 계약 실행 6개월 이후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고 연체대출이나 법률분쟁 상태의 대출 등은 시스템 이용이 제한됩니다.
쉬워진 대출 이동으로 소비자의 이자 부담 경감과 경쟁에 따른 금리 추세 하락 등 긍정적 효과가 기대됩니다.
스마트폰 이용에 미숙한 고령층을 고려해 주요 은행 등에서도 대출 갈아타기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 이용자를 노린 보이스피싱 등 금융범죄에도 플랫폼 보안점검과 소비자 안내 강화, 국가수사본부와 협력한 신속한 수사 등으로 집중 대응합니다.
(영상편집: 조현지 / 영상그래픽: 지승윤)
금융당국은 인프라 운영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소비자 편익 증진과 금융시장 안정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김찬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