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오송 참사는 '인재'···36명 수사 의뢰·63명 징계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00분

오송 참사는 '인재'···36명 수사 의뢰·63명 징계

등록일 : 2023.07.28 20:37

최대환 앵커>
14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친 오송 지하차도 참사의 감사 결과가 나왔는데, 예상했던 것처럼 예방과 대응의 총체적 부실이 빚은 인재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부는 100명에 가까운 관계자들을 의법 조치하는 한편, 재난대응 체계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김찬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찬규 기자>
지난 15일 24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 침수 사고.
17일부터 열흘간 충청북도, 청주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 책임 기관 대상 감찰이 이뤄졌습니다.
감찰 결과 사전 예방부터 사고 대응까지 관계 기관의 부실대처가 드러났습니다.

김찬규 기자 chan9yu@korea.kr
"사고 발생 40분 전까지 400mm 가량의 비가 내렸고 임시 제방이 무너지면서 참사가 시작됐습니다."

임시 제방은 기존 제방을 무단 철거하고 지어졌고 환경부가 정한 제방 규격도 갖추지 못했습니다.
행복청의 부족한 관리·감독과 부실한 제방이 이번 사고의 선행요인으로 지목됐습니다.
국무조정실은 미비한 대처로 참사를 막을 수 있었던 수많은 순간을 놓친 것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방문규 / 국무조정실장
"수많은 경고가 있었음에도 궁평2지하차도와 주변 미호강과 관련된 여러 기관이 상황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이러한 결과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새벽 4시 10분 금강 홍수 통제소는 미호천교에 홍수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두 시간 반 만에 미호천교는 계획홍수위에 도달했고 이때 궁평2지하차도 통제기준이 충족됐습니다.
8시 9분, 임시제방 붕괴가 시작되기까지 경찰과 소방에 총 3차례의 신고가 들어왔지만 통제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8시 27분 넘쳐난 물이 550m가량 떨어진 궁평2지하차도로 들어차기 시작했고 13분 만에 완전히 침수됐습니다.
지하차도 관리주체인 충북도는 통제기준을 넘었음에도 이를 제대로 모니터링 하지 않았고 교통 통제도 실시하지 않았습니다.
청주시도 범람 위기 상황 통보를 받고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수많은 경고가 있었지만 예방과 대응의 총체적 부실이 빚은 참사임이 밝혀진 겁니다.
정부는 5개 기관 공직자 34명과 공사현장 관계자 2명 등 총 36명을 수사 의뢰했습니다.
사고 전날 임시제방 관련 신고를 받고도 유관기관에 전파하지 않은 충북 소방 등 공직자 63명에 대한 징계 등 비위행위에 대한 조치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재난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범부처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민간 전문가와 협력하는 재난대응 거버넌스를 강화하는 등 재난대응체계 개선도 이뤄집니다.
(영상취재: 이정윤 / 영상편집: 김예준 / 영상그래픽: 김민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태풍과 추가 호우 등에 대비해 중앙 정부와 지자체의 재난대응체계와 대비상황에 대한 전면 점검도 실시할 예정입니다.

KTV 김찬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272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