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강원 2024 현장점검···"빈틈없는 안전 관리"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강원 2024 현장점검···"빈틈없는 안전 관리"

등록일 : 2023.09.04 11:51

김용민 앵커>
전 세계 동계 스포츠 청소년 선수들의 꿈의 무대,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개최가 4개월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대회를 앞두고 현장점검에 나섰는데요.
특히 청소년 선수들의 안전한 대회를 강조했습니다.
김찬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김찬규 기자>
2018년 동계 스포츠 선수들의 열정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던 강원도가 다시 한 번 선수들의 열기로 가득 찹니다.
전 세계 동계 스포츠 청소년 선수들의 꿈의 무대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개막이 4개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김찬규 기자 chan9yu@korea.kr
"정부는 코앞으로 다가온 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막바지 점검에 나섰습니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주요 경기시설을 찾아 대회 준비상황을 점검했습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스포츠 행사인 만큼 청소년 선수들의 안전을 철저히 관리해 새만금 잼버리 초반 아쉬움을 재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보균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새만금 대회 초기에 아쉬움과 답답함은 (말 공백 삭제해주세요.) 강원 2024에서는 결코 등장할 수 없는 장면이 될 것이고, 그런 기억들은 여기서 재연되지 않을 것입니다."

이어 평창 대회를 뛰어넘고 업그레이드하는, 세계 스포츠 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여는 대회가 될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철저한 대회 준비를 약속했습니다.
조직위는 준비 과정에서 비용 절감과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평창 동계올림픽 시설을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경기장 보수 등 공정이 80%가량 진행돼 10월께 남은 공정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100일간의 홍보 릴레이 시작도 알렸습니다.
김연아, 이상화, 최민정 등 우리나라 동계 올림픽 간판선수들이 본격 홍보에 나섭니다.
평창에서 단체전 은메달이라는 대한민국 컬링 역사를 쓴 '팀킴'은 컬링장을 찾아 가슴 떨리는 도전을 앞둔 청소년 선수들을 응원했습니다.

인터뷰> 김은정 / 강릉시청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동계청소년올림픽인 만큼 마음 편히 최선을 다해 여태껏 훈련했던 것을 모두 다 보여주면 좋겠습니다. 강원 2024 파이팅!"

오는 1월 19일부터 2월 1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70여 개국에서 온 15~18세 청소년 선수 2천900여 명이 참가해 빛나는 여정을 시작합니다.
(영상취재: 김윤상 이수경 / 영상편집: 김세원)

"강원 2024, 준비된 원 팀!"

KTV 김찬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