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대통령실 조직 개편 및 신임 수석비서관 (11.30) [브리핑 인사이트]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대통령실 조직 개편 및 신임 수석비서관 (11.30) [브리핑 인사이트]

등록일 : 2023.12.01 17:54

박하영 앵커>
KTV 브리핑인사이트 시간입니다.
오늘은 조직 개편을 단행한 대통령실 소식부터 전해드립니다.

1. 대통령실 조직 개편 및 신임 수석비서관 (11.30)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조직을 전면 개편했습니다.
먼저 대통령실에 정책실장실을 신설했습니다.
기존에는 대통령실 내에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2개의 실장직이 있었는데요.
여기에 정책실장직을 추가해 3실장 체제로 운영하게 됐습니다.
초대 정책실장에는 이관섭 국정기획수석이 임명됐습니다.

녹취> 김대기 /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관섭 신임 정책실장은 그동안 탁월한 기획력과 조율 능력을 발휘해서 굵직한 현안들을 원만히 해결해왔습니다. 국정 전반에 대한 식견이 높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바탕으로 국정과제를 추진력 있게 이끌어나갈 적임자라고 생각합니다."

신설된 정책실에는 원래 비서실 아래 있던 경제수석실과 사회수석실이 산하로 들어갑니다.
또 새로 구성되는 과학기술수석실도 정책실에 소속됩니다.
이로써 현행 2실장 5수석 체제가 3실장 6수석 체제로 전환되는 겁니다.
대통령실은 이렇게 정책실장실을 신설한 이유가 내각과 당의 협의 기능을 높여 정책 추진 속도를 높이고 민생을 살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는데요.
새로 임명된 이관섭 정책실장은 국민과 약속한 120대 국정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내각과 당 사이의 가교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관섭 / 대통령실 정책실장
"각종 경제 지표들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민생은 어렵습니다. 당장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모든 가용한 정책들을 총동원해서 물가 안정을 이뤄내도록 하겠습니다."

대통령은 5명의 수석비서관도 전원 교체했습니다.
정무수석에는 한오섭 현 국정상황실장, 시민사회수석에는 황상무 전 KBS 기자, 홍보수석에는 이도운 현 대변인이 내정됐습니다.
또 경제수석에는 박춘섭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사회수석에는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임명됐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신임 실장과 수석 인사들은 오는 4일부터 임기를 시작합니다.

2. 통계청, 2022년 생명표 작성 결과 (12.1)
다음은 통계청 브리핑입니다.
2022년 자료를 바탕으로 특정 연령이 향후 몇 세까지 살 수 있을지 추정하는 '생명표'를 통계청이 발표했습니다.
통계 결과를 보면, 2022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나왔습니다.

녹취> 임영일 / 통계청 인구동향과장
"2022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전년보다 0.9년 감소했습니다. 1970년 생명표 작성 이래 처음으로 감소하였습니다."

평균 수명이 연장되는 추세 속에 전년도보다 기대수명이 0.9년 더 줄었다는 게 의아할 수도 있는데요.
2022년에는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가 급격히 늘어나서 이 결과가 이번 통계수치에도 반영된 걸로 보입니다.
그럼 코로나로 인한 사망원인이 제거됐을 때 기대수명은 어떻게 될까요?
코로나 요인이 제거되면 남녀 모두 기대여명이 1년 증가하는데요.
결국 전년보다는 기대수명이 0.1년 상승하는 셈입니다.
성별에 따른 기대수명 차이도 눈여겨 볼만 합니다.
여자의 기대수명이 남자보다 5.8년 더 길게 집계됐는데요.
그런데 이 차이는 매년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녹취> 임영일 / 통계청 인구동향과장
"여자의 기대수명은 남자보다 5.8년 더 길었습니다. 기대수명의 남녀 간 차이는 1985년 8.6년까지 증가한 후 감소하는 추세이며, 2022년이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가 가장 적었습니다."

이렇게 남녀 사이 기대수명 격차가 줄어드는 이유는 암으로 인한 사망 사례가 소폭 줄었기 때문입니다.
폐암과 같이 상대적으로 남자 비율이 높았던 암 사망자가 과거에 비해 조금 감소하자 남녀 기대수명 격차도 줄었다고 통계청은 보고 있습니다.

다음 주에 또 새로운 브리핑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지금까지 브리핑인사이트였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