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의료계 '원점 재검토 입장' 유감···개혁 흔들림 없이 추진"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의료계 '원점 재검토 입장' 유감···개혁 흔들림 없이 추진"

등록일 : 2024.04.24 08:51

최대환 앵커>
전공의 집단행동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의 대화 요구에 의료계는 의대증원 계획의 원점 재검토만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이 이런 의료계 입장에 유감을 표하고, 국민이 염원하는 의료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혜진 기자>
정부가 의대 자율 증원방안을 제시하는 등 대안을 내놓고 있지만, 의사단체들은 '원점 재검토'만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렇게 정부가 제안한 대화마저 거부한 채 협상에 응하지 않는 의료계에 유감을 표했습니다.
이와 함께 의료계는 지금이라도 대화의 자리에 나와 합리적이고 건설적으로 논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정부가 숫자에 얽매이지 않고 정책적 결단을 내린 만큼 이제는 의료계가 화답하고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당부입니다.
이어, 국민이 원하는 의료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단 입장도 분명히 밝혔습니다.

녹취> 장상윤 / 대통령실 사회수석비서관
"정부는 국민이 염원하는 의료개혁을 흔들림 없이 뚜벅뚜벅 추진해 나가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오는 25일부터 의대교수 집단사직이 현실화될 것이란 우려도 일축했습니다.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는 근거 없는 주장으로, 사실이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사직서 제출 여부와 형식, 사직 사유와 고용계약 형태가 다양한 만큼 사직 효력이 일률적으로 발생한다고 볼 순 없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또, 집단행동을 지속 중인 전공의와 의대생에게 하루빨리 복귀하는 것만이 국민을 위하고 의료를 살리는 유일한 길이란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아울러 의사가 환자 곁을 떠나고 학생이 학교를 떠나면 의사로서, 학생으로서 존재의미를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예준)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