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도시 사람들~ 이 맛 모르고 살지 마오

귀농다큐 살어리랏다 금요일 13시 50분

도시 사람들~ 이 맛 모르고 살지 마오

등록일 : 2024.04.26 14:06

1. 프롤로그
올해로 귀농 12년 차를 맞는 김명옥씨. 그녀의 귀농 초기는 한 마디로 실패 大풍작!
아홉 번 넘어져도 아홉 번 일어난다는 그녀를 만나본다.

2. 이 정도면 나는 필(必)패의 아이콘? 끝까지 밀어붙인다!
- 시작은 이랬다. 충북 영동 후미진 산골의 싼 땅을 사들여 나무농원을 조성했으나 실패!
하우스 두 동을 지어 상추농사를 시작했으나~ 실패! 복숭아와 자두를 심었으나~ 이것 또한 어림없이 실패!
물오징어를 사다가 산골의 청정한 햇살과 바람에 건조시키는 '산골오징어'로 판세를 역전해볼까? 노려봤지만~ 영 신통치 않았다!
- 이후, 그녀가 정착한 것은 40여 종의 쌈 채소! 그리고 주변 이웃들의 좋은 농산물을 모아 '로컬푸드 장터'에 내다 팔며, 영동의 건강 먹거리를 널리 알리고 있다.

3. 인생은 반전의 연속!
- 귀촌 초기에 그녀를 땅 투기꾼으로 오해한 일부 원주민들. 어떤 이는 심지어 길을 끊어버리기도 했다고. 이른바 호된 텃세를 맛봤던 그녀는 지금? 동네 이웃들이 모여들어 속내를 털어놓는 '마음방앗간'의 안주인 됐다!
- 영동 면 소재지에 '구구사랑방'이라는 작은 가게를 운영 중이다. 농사일로 바쁘지만 농원과 가게를 오가면 소박한 먹거리를 만든다(양푼이비빔밥과 옛날식 토스트) 이 공간은 농산물 직거래 마켓이기도 하고, 그녀가 이끄는 아마추어 연극 단체인 '구구극단' 아지트이기도 하다.

4. 바빠 죽겠지만 연극은 하고 싶어!
- 매주 수요일, 로컬푸드 농작물 헤쳐 모여! 구구사랑방은 수시로 회의 장소도 된다. 이번주 로컬푸드 꾸러미에 어떤 작물과 과일을 넣을지 상의하는 주민들. 밭에서 방금 따온 싱싱한 농작물들이 꾸러미에 담겨 도시로 향한다.
- 저녁이 되자 논과 밭을 부지런히 누비던 발걸음이 하나 둘 모여~ 피곤함도 잊은 채 연극 연습을 시작한다. 짬짬이 연습이 곰삭아 숙성되면 연극무대에 올릴 예정이란다.

5. 에필로그
지난 12년간의 소득은 오히려 까먹은 게 더 많지만, 뭐 그런들 어떠하리? 뚝심으로 일궈온 그녀의 귀농 텃밭은 오늘도 시끌벅적 생생하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