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원전 강국 도약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대통령실 "라인야후 사태, 국민·기업 이익 최우선"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대통령실 "라인야후 사태, 국민·기업 이익 최우선"

등록일 : 2024.05.14 10:11

김용민 앵커>
대통령실은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우리 국민과 기업의 이익을 최우선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으로도 필요하면 정부 차원에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대통령실이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우리 국민과 기업이 이익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녹취> 성태윤 / 대통령실 정책실장
"정부는 무엇보다 우리 국민과 기업의 이익을 최우선에 놓고 필요한 모든 일을 한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입니다."

또, 그동안 모회사인 네이버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대응해왔고, 추가 입장이 있다면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동안의 대응상황도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네이버 클라우드의 침해 사고가 신고된 직후부터 대응방안을 논의했고, 네이버가 중장기적 비즈니스 전략에 입각해 의사결정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일본 정부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26일 주일 한국대사관을 통해 일본 총무성 관계자를 만나 행정지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성태윤 / 대통령실 정책실장
"네이버는 정부와 국민의 관심이 높은 이 사안에 대하여 정보 보안 수준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대통령실은 정치권에 대해 초당적 협력도 요청했습니다.
반일 조장 프레임이 국익을 훼손하고, 우리 기업의 이해관계를 반영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단 입장입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다만, 이번 사태에 대한 상세한 내용에 대해선 네이버가 지분 매각 등 여러 가능성을 놓고 협의 중이라며, 네이버의 이익을 보호해야 하기 때문에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김정섭 / 영상편집: 최은석)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