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해체공사 상시 감시···안전신문고로 위험 신고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해체공사 상시 감시···안전신문고로 위험 신고

회차 : 956회 방송일 : 2021.10.15 재생시간 : 02:17

김용민 앵커>
지난 8월 광주에서 발생한 철거 건물 붕괴사고를 계기로, 건축물 해체 공사의 안전을 강화하는 내용의 대책이 발표된바 있습니다.
이 추진 계획에 따라 안전신문고 기능 개선 등, 일부 세부 과제가 완료됐습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광주 철거 건물 붕괴사고를 계기로 지난 8월 발표된 건축물 해체공사 안전강화 대책.
정부가 추진계획에 따라 일부 세부과제를 완료하는 등 차질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국민이 직접 위험사항을 신고하고 처리 결과를 받을 수 있도록 안전신문고 신고 기능을 개선했습니다.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해체공사 현장 주변의 안전조치나 안전시설물 설치 미흡 등을 신고할 수 있습니다.
위험사항 신고가 접수되면 관할 지자체에서 해당 사항을 확인하고 현장점검 등 조치가 이뤄집니다.
해체공사 감리자의 업무 수행도와 해체계획서 작성 체계도 정비합니다.
감리자의 업무 수행 역량을 높이기 위해 감리자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감리자 교육시간을 기존 16시간에서 35시간으로 확대합니다.
교육 내용도 현장점검·사고사례 바탕의 안전조치방법, 부실 해체계획서 검토 실습, 교육이수평가 등으로 다양화하기로 했습니다.
현장업무 수행수준을 확인하기 위해 공사감리일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체계를 개선합니다.
감리자는 공사감리일지를 매일 온라인 시스템에 등록해 허가권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공사감리일지를 등록하지 않은 경우 허가권자가 즉시 감리자에게 등록 요청을 할 수 있습니다.
해체계획서는 해체공사 현장 주변에 버스정류장이나 횡단보도 등 유동인구가 많을 가능성이 높은 요인을 사전조사해 이에 대한 조치방안도 작성하도록 했습니다.
국토부는 연말까지 해체계획서 작성에 대한 실무 매뉴얼을 마련해 해체계획서 작성 편차 수준을 줄여나갈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해체공사 현장에 대해서도 합동점검, 국가안전대진단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입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