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국민 대통합의 최우선 가치는 '상생'"

저출산, 고령화, 노동시장 양극화...우리 사회의 대통합을 가로막는 요인들입니다.

대통령 직속 국민대통합위원회가 이같은 문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대토론회를 개최했는데 토론회 참여자들은 상생을 대통합의 최우선 가치로 꼽았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우리 국민들은 국민대통합을 위한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상생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 대통합위원회가 중부권과 수도권, 영남권, 호남권 등 각 권역별 토론 참여자 2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모든 지역의 참여자가 대통합의 최우선 가치로 상생을 꼽았습니다.

또 모든 지역에서 상생에 이어 공정과 신뢰 창의 안정 순으로 우선순위를 부여했습니다.

권역별 토론회에 이어 열린 종합토론회에서는 노인 연령 상향 조정에 대한 설문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정부 정책상의 노인 연령을 70세나 75세로 올리는 방안에 대해 61.2%가 찬성 의사를 23.2%가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sync>황주호/2014 국민대토론회 운영위원장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대해서는 생산성 향상 등 인구 질 제고와 노인 연령 상향 조정 등을 통한 인구감소 선제적 능동적 대응의 필요성이 제기됐습니다.)

또 저출산으로 인한 외국인 근로자 대폭 유입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28.7%, 반대한다는 응답은 47.2%로 조사됐습니다.

국민대통합위원회는 이같은 논의를 바탕으로 우리 사회가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시급히 대응하기 위해 미혼자를 대상으로 실효성 있는 결혼지원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또한 노동시장 문제 해결을 위해 중소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미래공동체 발전방안으로 정치나 행정 분야에 대한 책임성을 강화하고 투명성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