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대학별 평가 관련 교육부 브리핑

회차 : 744회 방송일 : 2020.12.04 재생시간 : 12:05

대학별 평가 관련 교육부 브리핑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장소: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유은혜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2021학년도 수능이 국민 모두의 협조 속에 큰 사고 없이 마무리되었습니다. 학부모의 마음으로 수능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신 국민 여러분 덕분입니다.

무엇보다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 우리 수험생들과 노심초사하며 자녀의 곁을 지켜주신 학부모님 여러분 그동안 정말 고생하셨고 정말 고맙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긴장하며 대응해 주신 수능감독관, 방역담당자분들을 비롯해서 정부, 유관부처 모든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특히, 위험을 알면서도 확진 격리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장 감독을 자청해 주신 선생님들, 참된 스승의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많은 분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수능시험장을 통한 추가적인 감염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

현재 교육청은 시험장으로 제공된 학교에 대해 금주 일요일까지 방역조치를 완료하며, 금일 대면 수업은 운영하지 않도록 조치했습니다.

또한, 교육부와 질병청은 12월 17일까지 앞으로 2주간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혹시 모를 모든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해서 수능시험을 통한 감염 우려가 최소화되도록 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수험생 여러분, 오늘부터 12월 22일까지 대학별 대면 전형이 이어집니다.

수시모집의 대학별 전형은 올해 9월부터 시작하여 4년제 대학에서 계획한 대학별 평가일정의 72%는 이미 진행이 됐고 현재까지 대학별 전형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는 없습니다.

12월 4일 현재 대학별 전형은 28%에 해당하는 60만 3,000건의 대면 평가가 남아 있으며, 오늘부터 12월 13일까지 2주 동안 주말을 중심으로 평가일정이 집중이 되어 있습니다.

특히, 수능이 끝난 이번 주말인 12월 5일과 6일에는 양일간 연인원 20만 7,000명, 다음 주말인 12월 12일, 13일에는 연인원 19만 2,000명의 수험생이 대학별 전형에 응시하기 위해서 이동할 예정입니다.

교육부는 대학, 지자체와 함께 비상 대응하면서 안전한 대학별 시험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선 대학별 전형의 방역 또한 수능 방역의 원칙을 준수하면서 수험생의 상황에 맞게 시험장을 분리하는 방법으로 대응하겠습니다.

교육부는 총 22개의 별도 고사장, 348개의 별도 시험실을 마련하고 10월부터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자가격리자 통지를 받은 수험생은 교육부가 준비한 전국 8개 권역의 권역별 시험장에서 대학별 전형에 응시하게 됩니다.

12월 3일 0시를 기준으로 자가격리 시험장 이용이 필요한 전형 건수는 38개 대학에 117건입니다.

현재 확보한 348개 시험실로 현재 자가격리 수험생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으며, 수도권에는 113개를 배치했습니다. 자가격리 수험생 숫자가 늘어나더라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대다수 일반 수험생들은 대학에서 준비한 일반 시험장을 이용하게 되며, 현재 각 대학들은 수험생의 안전을 위해 대학고사장 내에 수험생 외의 인원의 출입을 제한하고, 대학구성원의 감염 혹은 유증상이 확인될 시에는 즉각 등교중지, 출근정지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또한, 대학은 시험 당일 발열 등의 의심증상이 있는 수험생을 위해 대학 내에 별도 시험실을 준비하였습니다.

둘째, 대학별 전형을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하여 교육부는 관계기관 간에 긴밀한 협조체계를 갖추고 대응합니다.

교육부는 12월 1일부터 22일까지를 대학별 집중관리기간으로 운영하며, 해당 기간 동안 지자체, 대학, 보건소는 핫라인 정보체계를 만들어 유기적으로 협조·대응합니다.

지자체는 대학 인근 상가의 방역점검을 한층 강화하고, 수험생 방문이 있을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과 학원점검을 강화합니다.

또한, 평가 전후 대학 출입구 인근의 밀집을 예방하기 위해서 경찰청과 지자체는 교통관리 등의 현장관리 지원을 진행합니다.

자가격리 수험생의 시험장 이동은 자차가 원칙이지만 부득이한 사정으로 자차가 어려운 경우에는 교육부가 지자체와 협의해서 수험생의 이송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대학이 밀집해 있는 서울시는 대입전형대비T/F를 구성해서 대학가 주변에 대한 방역 집중점검을 실시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시행합니다.

또한, 격리수험생의 이동을 지원하고 대학과 관할 자치구가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하면서 협업하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수험생 여러분, 코로나감염증의 확산 정도가 여전히 빠르고 위험한 상황이며 이번 주말이 분기점이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많이 어렵고 불편하시겠지만 우리 수험생의 안전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일상적인 친목활동을 자제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국민 모두가 같이했기에 우리 대한민국은 2,900만 유권자가 참여한 총선을 무사히 치렀고, 49만 명 최대 규모의 시험인 수능도 운영할 수 있었습니다.

국민 여러분, 조금만 더 힘내주시고 함께해 주시기를 청합니다. 우리 수험생들 또한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다중이용시설을 비롯해 학원이나 교습소 방문을 자제하고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당부합니다.

대한민국 전체의 안전이 우리 수험생들에게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대학총장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 올해 2월 외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해 우리 대학들이 솔선수범했고 방역의 노하우를 가지고 있습니다.

대학별 전형의 모든 일정을 마칠 때까지 수험생의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교육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기자 Q&A

Q. 온라인 질문 대독하겠습니다. 경향신문 기자님 질문 주셨습니다. MBN 기자님 질문 같은 취지로 판단되어서 합쳐서 질문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대학별 평가에서 확진자 응시 제한의 경우 당장 올해는 아니더라도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내년에도 코로나가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앞으로 확진자의 시험응시, 대학면접, 논술시험 등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지 여쭙습니다.

A. (최은옥 고등교육정책실장) 수능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국가에서 실시하고 있는 시험들이 있는데, 지금 질문 주신 확진자뿐만 아니라 자가격리자에 대해서 응시기회를 부여하고 안 하고 좀 그런 경우가 다른 경우들이 있어서요. 그런 경우들에 대해서 기준을 좀 통일하기 위한 그런 논의를 정부에서 시작했다는 말씀을 드리고요.

지금 질문 주신 확진자에 대해서 어떻게 대응을 더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앞으로 정부 내에서 논의를 해서 방안을 마련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Q. 오늘 확진자 수가 또 저번보다 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추가적인 방역대책이 이미 기준에 나온 것보다 조금 더 강화해야 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는데요. 교육부 차원에서 대학별 평가에 대해서 좀 더 추가적인 방역대책, 혹시라도 만약에 2.5단계 이상으로 올라갈 수 있다면 추가적 방역대책 혹시 내놓으실 게 있는지 여쭤봅니다.

A. (최은옥 고등교육정책실장) 저희가 대학의, 대학별 평가에 대한 방역지침은 1차적으로는 8월 4일에 저희가 대학에 안내를 해 드렸는데요. 그 이후에 확진자가 더 증가되고 하는 상황에서 조금 더 철저를 기할 필요가 있어서 좀 개정된, 그러니까 좀 방역이 철저히 되도록 개정한 방역지침을 12월 2일에 대학에 송부를 다시 해 드렸습니다. 그래서 대학에서 그것에 따라서 준비를 하시고 계십니다.

더 이상 질의하실 기자님이 안 계시므로 이상으로 브리핑을 마치겠습니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