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코로나 방역 대응 4조 원···백신 구매 '집중'

회차 : 803회 방송일 : 2021.03.02 재생시간 : 02:17

김용민 앵커>
정부는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예산도 이번 추경안에 배정했는데요.
백신 구매와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2조7천억 원의 예산이 투입됩니다.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올해 추경안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4조 원의 예산이 배정됐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접종을 위해 쓰입니다.
7천9백만 명분의 백신을 구입하기 위해 2조3천억 원을 추가로 보강하고, 예방접종을 안전하게 시행하기 위한 인프라 확충에 4천억 원을 지원합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감염환자의 진단과 격리 치료, 생활 지원을 위해 7천억 원도 반영됐습니다.
이를 통해 유증상자 진단검사비와 선별진료소 진단키트를 늘리고 생활치료센터와 해외입국자의 임시생활시설 운영을 지원합니다.
정부는 기정예산을 활용한 피해지원에도 나섭니다.
코로나로 위기를 맞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4조 5천억 원을 투입합니다.

녹취> 안도걸 /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기정예산 활용한 패키지 관련해서는 가장 역점을 뒀던 게 저희들이 현금, 소상공인들이나 중소기업에게 현금 지원에 있어서는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이번에 긴급유동성자금을 크게 늘렸습니다."

먼저 경영위기기업과 수출, 관광기업에 1조 1천억 원을 지원합니다.
소상공인이 폐업할 경우 보증 상환을 유예하도록 2천억 원의 브릿지 보증도 신설합니다.
버팀목자금은 지원대상이 늘어남에 따라 추가소요 5천5백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소상공인 경쟁력 회복에도 힘씁니다.
지역상권의 매출회복을 위해 지역상품권 5조 원을 발행합니다.
폐업 소상공인이 재창업하거나 근로자로 전환하도록 교육수당도 지원합니다.
코로나로 타격이 큰 여행과 마이스업에는 80억 원을 투자해 디지털 기반 사업으로 전환하도록 도울 예정입니다.
이밖에 고용을 유지하거나 창출하는 기업에 대해 조건부 융자 상품이 신설되고 저소득층 6만 가구에 대한 긴급복지자금이 추가 지원됩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